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현장연결] 대우조선해양 협력사-하청노조 ‘잠정합의문’ 타결

[현장연결] 대우조선해양 협력사-하청노조 ‘잠정합의문’ 타결

대우조선해양 협력사와 하청노조가 잠정합의문 타결에 성공했습니다.

노사 대표단은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회견을 열여 합의문 내용을 발표할 예정인데요.

현장 연결해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고은아 / 금속노조 선전홍보실장]

정말 오랜시간 기다려주셨습니다. 모두 국민들이 국한해 있는 노동자와 대우조선 하청노동자들의 아픔을 함께 해결하기 위해서 긴시간 정말 장시간 논의 끝에 오늘 노사 양측이 이 자리에 서게 됐습니다.

오늘 수고 많았습니다. 정말 장시간 동안 서로 희생하는 마음으로 하청 노동자를 살리는 방향으로 논의를 해 왔습니다. 노사의 양측이 함께 국민 여러분께 이 소식을 전해 드리기 위해서 섰습니다. 우선 사측 대표님 한 분과 노측 대표님 한 분의 의견을 듣도록 하겠습니다.

[권수오 / 대우조선해양 사내협력사협의회장]

먼저 전 국민의 관심사고 또 모든 대우조선해양과 관계 회사들에 종사하시는 분들의 대우조선해양을 약 51일째 생산이 멈춰있는 상태로 진행됐다는 점에서 먼저 국민과 종사하는 모든 사원과 그리고 가족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요.

지난 6월 2일부터 오늘까지 51일 동안 파업이 진행됐는데, 51일 아니고 저로서는 51개월 생각될 만큼 굉장히 장기간이었고 저희들이 협상을 시작한 지도 7월 1일부터 오늘 22일째 밤낮 없이 교섭해서 오늘 이렇게 잠정합의안까지 만들게 됐습니다.

그래서 오늘 잠정합의안을 만들어내기까지 금속노조와 대우조선 하청지회 그리고 국민적 관심과 지역민 또 대우조선과 관계사 가족 여러분들, 그분들의 관심으로 이런 좋은 결과를 낳았다고 생각하고 잠정합의안이 타결되면 노사 상생을 위한 더 많은 노력을 할 것이고 그리고 앞으로는 이러한 생산을 멈추는 분규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사 상생 발전을 위한 각종 프로그램들을 많이 개발해서 대우조선 발전과 또한 조선산업 발전을 위해서 더더욱 우리 대우조선 협력사가 앞장서서 일하겠다는 말씀을 드리고 하여튼 여러 가지 국민적 관심과 지금까지 진행된 협상과 그리고 협상에 임해 주신 노측 위원들과 또 모든 우리 대우조선에 종사한 근로자와 가족 모든 분께 감사말씀 드립니다.

[고은아 / 금속노조 선전홍보실장]

다음으로는 노측 대표이신 금속노조 홍지욱 부위원장님 말씀이 있겠습니다.

[홍지욱 / 전국금속노조 부위원장]

노동자 측 대표를 맡고 있는 홍지욱입니다. 만감이 교차합니다. 다행히 늦었지만 이 엄중한 사태를 해결하고 노사 간에 원만하게 잠정합의했음을 국민들께 보고드리겠고 그동안 국민들의 지지와 걱정으로 이렇게 잠정합의에 이르게 된 것을 보고드리고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감사를 드리겠습니다.

정말로 피를 말리는 상황이었습니다. 지금도 우리 근로자들 확인해 봐야 될 것 같습니다. 한 시가 바쁩니다. 저희가 노사 잠정합의 후 즉시 전체 조합원에게 이 잠정합의안에 대한 설명을 모두 마치고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이 찬반투표 결과 가결이 될 경우에 완전 타결을 선언하겠습니다. 그리고 타결되는 즉시 도크 앞에서 우리 위원장님들을 모시고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는 도크 앞에서의 기자회견을 준비하겠습니다.

국민 여러분 그리고 그동안 많은 관심과 그리고 성원들이 오늘의 이 잠정합의에 이루었음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동안 많이 걱정하시고 염려하신, 긴 시간 때문에 저희들도 너무 고통스럽고 힘들었습니다. 그러나 노사 간에 하루도 거르지 않고 매일 몇 차례 정회를 거듭하면서 이 엄중한 사태를 하루빨리 종료시켜야 된다는 일념 하나로 오늘에 이르렀습니다.

그동안에 잠정합의가 가결되면 저희 금속노조는 다시는 이러한 목숨을 건 절박한 투쟁이 오지 않는 그런 세상을 만들어가기 위해서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특히 대우조선의 정상화와 대우조선 내 상하청 저임금 구조에 대응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 더 이어갈 계획입니다. 그동안 함께해 주신 국민 여러분, 정말 고맙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