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현장연결] 이상민 “경찰국 오해 누적…총경회의 사태 유감”

[현장연결] 이상민 “경찰국 오해 누적…총경회의 사태 유감”

최근 행정안전부의 경찰국 추진에 반대하는 전국 경찰서장 회의가 열린 데 대해 이상민 행안부 장관이 브리핑을 통해 관련 입장을 발표합니다.

현장 연결해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이상민 / 행정안전부 장관]

행정안전부 장관 이상민입니다.

행정안전부 내 경찰국 신설과 지난 토요일에 있었던 총경회의에 대한 행정안전부의 입장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먼저 행정안전부 내 경찰국 신설과 관련해서 그 취지와 신설 배경에 대한 오해와 왜곡이 계속 누적되어 총경회의라는 초유의 사태까지 이르게 된 것에 대해서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경찰국의 신설 배경에 대해서는 그간 여러 자리를 통해서 국민께 설명을 드린 바 있습니다마는 오늘 다시 한 번 그 이유에 대해서 명확하게 말씀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동안 역대 정부는 헌법과 법률이 명하는 시스템과 계통을 무시하고 대통령실에 파견된 민정수석실, 치안비서관 등이 경찰 공무원들을 통해서 음성적으로 경찰업무를 지휘해 왔습니다.

이러한 시스템에 의할 경우에는 이미 기소되어 재판 진행 중인 울산시장 불법선거 개입과 같은 사건 그리고 현재 수사 진행 중인 탈북어민 강제북송 사건에서의 불법적인 경찰특공대 투입 등과 같은 불법이 자행될 수 있습니다.

또한 해경의 피살 공무원 사건에서도 어떤 일이 어떻게 처리되고 있는지 그 과정을 알 수도 없고 밝히기도 쉽지 않게 되는 것입니다.

헌법과 법률은 대통령이 행정부의 수반으로서 국무총리를 거쳐 각 부 장관으로 구성된 국무회의 및 각 부 장관을 통해서 행정기능을 수행하도록 명하고 있습니다.

경찰청 역시 대통령과 국무총리, 행정안전부 장관과 경찰청장으로 이어지는 지휘라인에 속해 있습니다.

행정안전부 내 경찰 관련 조직을 설치하지 않는다면 헌법과 법률이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부여하는 경찰에 대한 지휘 감독 의무를 수행할 수 없게 되어 경찰은 사법부, 입법부, 행정부와 더불어 완벽하게 독립된 제4의 경찰부가 되고 마는 것입니다.

신설되는 경찰국은 과거 치안사무를 직접 수행하던 치안본부와는 명백히 다릅니다.

그리고 야권 등에서 문제삼고 있는 정부조직법 제34조에 규정된 치안업무를 수행하는 것이 전혀 아닙니다.

법률에서 명백하게 행안부 장관의 권한과 책임으로 구체적으로 규정한 사무를 수행하는 데 필요한 최소한의 조직과 인력을 갖추는 것입니다.

이러한 경찰국 신설의 배경과 취지를 왜곡하고 엉뚱하게 만들지도 않는 조직과 업무인 치안업무를 언급하면서 치안현장을 총책임지고 있는 경찰서장인 총경이 집단행동을 하는 것은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들은 경찰의 독립을 주장하면서 경찰국 신설이 졸속으로 진행되었다고 주장을 하지만 선거로 선택받은 대통령이 구성한 행정부의 소속 장관이 경찰을 통제하는 방안이야말로 전형적인 국민에 의한 민주적 통제인 것입니다.

독일과 프랑스 경찰도 내무부 통제를 받는 등 경찰이 독립된 나라는 세상 어디에도 없습니다.

또한 마땅히 이미 있어야 할 조직을 뒤늦게라도 만들겠다는 것인데 그 논의만 무한정 할 수는 없습니다.

이미 일반 경찰과 국회, 언론, 시민단체 등을 통해서 충분히 공론화하였고 의견을 수렴하였습니다.

일부에서는 평검사회의와 비교를 하지만 총경회의의 문제가 없었다고 주장을 합니다.

하지만 평검사회의와 경찰서장회의는 명백히 다릅니다.

평검사회의는 금지나 해산명령이 없었고 평검사들이 소속 경찰청에 의사전달 역할만을 수행했으나 이번 총경회의는 강제력과 물리력을 언제든지 동원할 수 있는 지역의 치안책임자들이 지역을 이탈해서 모인 것입니다.

이번 총경회의는 경찰 지도부가 회의 시작 전에 그리고 회의 진행 도중에 명확하게 해산을 지시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적법한 직무명령에 불복종을 한 사안입니다.

이번 사안에 대해서는 경찰청에서 그 위법성에 대하여 엄정하게 조사하고 그 후속 처리를 할 것으로 생각을 합니다.

행정안전부는 지금까지의 노력과같이 경찰이 국민의 인권과 재산을 보호하는 본연의 임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총경회의 #경찰국_신설 #행안부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