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성폭행 의혹’ 2천500만 달러 손해배상소송 기각
축구스타 크리스니아누 호날두

美 법원 “원고 측, 재판 과정서 도난문건 사용 위법 행위”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면서 미국의 한 모델 출신 여성이 제기한 손해배상소송이 법원에서 기각됐다.

미국 라스베이거스 법원은 11일 원고 측 변호사의 위법 행위를 사유로 들면서 이러한 결정을 내렸다고 CNN 방송 등이 보도했다.

제니퍼 도시 판사는 성폭행 피해를 주장하는 원고 측 변호사가 소송 과정에서 위법 행위를 저질렀고 호날두가 공정한 재판을 받는 것이 불가능해졌다며 소송을 기각했다.

네바다주의 모델 출신 여성 캐스린 마요르가가 2009년 라스베이거스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만난 호날두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의혹이었다.

당시 슈피겔은 호날두 측 변호사들이 주고받은 비밀 대화 문건을 입수해 의혹을 터트렸다. 추후 이 문건은 해커가 로펌에서 빼돌려 판매한 장물로 확인됐다.

성폭행 피해 소송을 제기한 원고 측 변호인
성폭행 피해 소송을 제기한 원고 측 변호인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호날두는 성폭행 의혹이 보도되자 합의한 관계였다고 주장했다.

또 2009년 당시 마요르가에게 37만5천 달러(4억8천만원)를 주고 비밀유지 합의도 했다고 공개했다.

하지만, 마요르가는 슈피겔 보도 이후 강요된 합의였다고 주장하면서 이를 무효로 해달라는 요구와 함께 2천500만 달러(320억원)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이후 마요르가 변호인은 재판 과정에서 슈피겔이 보도했던 문건을 입수해 성폭행 의혹을 입증하려 했다.

하지만, 도시 판사는 도난당한 문건을 원고 측이 계속 활용하는 것은 소송 절차를 훼손하는 악의적인 위법 행위라고 판단했다.

법원의 이번 민사소송 기각에 앞서 2019년 미국 검찰은 호날두의 성폭행 의혹에 대해 범죄 혐의를 입증할 증거가 확보되지 않았다며 사건을 종결처리했다.

AP 통신은 라스베이거스 법원이 손배소 기각 결정을 내렸지만, 원고 측이 샌프란시스코 소재 제9 항소법원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다고 전했다.

About the Author: News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