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골드코스트 테마파크 놀이기구 사고로 4명 사망

0
266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호주 동부 해안에 있는 국제적인 관광지 골드코스트의 한 테마파크 놀이기구에서 기기 오작동으로 의심되는 사고가 발생해 4명이 사망했다.

이날 사고는 유명 테마파크인 드림월드의 가족 친화형 놀이기구인 ‘선더 리버 래피드(Thunder River Rapids)’에서 오후 2시 20분께 일어났다고 호주 언론은 전했다.

둥근 회전형 뗏목 모양의 이 놀이기구는 인공적으로 조성된 강을 따라 컨베이어 벨트를 통해 이동하며 최대 6명이 탈 수 있다. 또 위험도가 낮아 어른이 동행하면 2살 어린이까지 탈 수 있을 정도로 가족들이 즐길 수 있는 기구로 인식돼 왔다.

이날 사고는 놀이기구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일어났으며 사망자 중 2명은 놀이기구 밖으로 튀어나갔고 다른 2명은 놀이기구 안에 갇힌 채 숨졌다.

초기 조사로는 한 뗏목이 다른 뗏목을 들이받으면서 탑승자 2명이 튀어나가고 한 뗏목이 뒤집힌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자들은 30대와 40대의 성인 남녀 각 2명으로, 호주 수도 캔버라에서 여행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목격자들의 진술과 함께 CCTV 등을 통해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드림월드에서는 지난 4월에도 한 놀이기구에서 탑승자가 떨어지는 일이 일어나기도 했다.

맬컴 턴불 호주 총리는 사고 소식에 “테마파크는 비극이 아니라 가족들의 재미와 행복을 위한 곳”이라며 철저한 조사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