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성 3인조’ 골프연습장서 외제차 탄 주부 납치 살해

0
37

(진주·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경남 창원에서 발생한 ‘골프연습장 납치’ 피해자인 40대 주부 시신이 발견됐다.

이로써 ‘골프연습장 납치’ 사건은 ‘납치·살인·시신 유기’ 사건으로 드러났다.

창원서부경찰서는 27일 오후 6시 5분께 진주시 진수대교 아래에서 시신이 담긴 마대자루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유가족 확인 결과 수습한 시신은 골프연습장 주차장에서 납치된 A(47·여)씨인 것으로 드러났다.

피의자 중 1명으로 이날 검거된 심모(29)씨도 이날 발견된 시신이 A 씨가 맞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심 씨를 데리고 진수대교 인근을 수색하던 중 시신을 찾았다.

발견 당시 A 씨 시신은 약간 부패했을 뿐 훼손된 곳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지난 24일 오후 8시 30분께 창원시내 한 골프연습장 주차장에서 금품을 노린 괴한 3명에 의해 납치됐다.

A 씨는 이날 남편과 각자의 차를 타고 골프연습장에 갔다가 귀가하려던 중 남편이 먼저 출발한 사이 납치된 것으로 파악됐다.

심 씨 진술에 따르면 그는 A 씨를 납치한 상태에서 친척 형(31)과 함께 자신들의 차량을 몰고 경남 고성군으로 향했다.

친척의 여자친구인 강모(36) 씨는 A 씨 차를 몰고 경찰에 혼선을 주기 위해 창원 의창구로 이동했다.

검거된 심 씨는 고성의 한 길가에서 친척 형과 A 씨를 내려준 뒤 창원 의창구의 한 주차장에 A 씨 차를 버린 강 씨를 태우러 돌아갔다.

이후 고성의 한 폐업한 주유소에 친척 형을 태우러 다시 와보니 A 씨는 없고 A 씨 시신이 담긴 마대 자루만 있었다.

심 씨 진술이 맞다면 그가 창원에 다녀온 사이 친척 형이 A 씨를 살해한 뒤 마대에 담은 것이다.

마대자루를 트렁크에 싣고 전라도 쪽으로 이동하던 이들은 사건 당일 오후 11시 30분께 진주시 진수대교 인근에 A 씨 시신이 담긴 마대를 버렸다.

경찰은 피의자들이 피해자를 납치·살해한 뒤 광주에서 A 씨 명의의 신용카드로 470만원을 인출한 점을 포착해 인상착의를 확보했다.

차량 동선 등을 추적하던 경찰은 27일 오전 1시께 일당 셋 중 심 씨를 함안에서 긴급체포했다.

심 씨와 함께 있던 나머지 일당 2명은 경찰 추적을 피해 도주했다.

앞서 경찰은 이날 실종 나흘 만에 피의자 중 1명인 심 씨를 검거, “납치한 여성이 살해된 것 같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피해자 소재를 파악하는 한편 나머지 일당을 쫓는 중이었다.

심 씨는 경찰 조사에서 전남 순천의 한 저수지에 A 씨 시신이 담긴 시신을 버렸다고 진술한 바 있다.

경찰은 심 씨가 범행 당일 야간에 시신을 급하게 버리느라 진주를 순천으로 착각한 것으로 보고 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