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리스크’ 고심하는 이재명…이낙연·정세균 “지명철회”
1

이낙연측, 黃 겨냥 “‘이재명 대선후보 만들기’ 돌격대장 자리로 착각”

이재명 경기지사
이재명 경기지사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보은 인사’ 논란이 불거진 황교익 경기관광공사 사장 인선 문제 대응에 고심하고 있다.

황 후보자가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 “정치생명을 끊어놓겠다”며 자신을 향한 이 전 대표 측 공세에 강력 반발하고 나선 가운데 ‘황교익 리스크’에 대한 대응책 마련에 부심하는 모양새다.

당장 당내 경쟁자들은 ‘황교익 논란’을 고리로 협공 전선을 구축하고 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18일 국립 서울현충원 DJ 묘역을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황교익씨는 (이 지사가) 빨리 지명철회하는 게 옳다”고 이 지사의 결단을 압박했다.

그러면서 “국민 눈높이에 맞게 해야지, 적절치 않다고 본다. 태도변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용진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황씨가 최근 보여준 각종 발언들과 이로 인한 논란을 그대로 방치하고 임명을 강행한다면 이 모든 갈등은 이재명 후보의 책임으로 귀결될 수밖에 없다”며 “황씨 내정을 철회하고 결자해지하기 바란다. 그게 합당한 길”이라고 밝혔다.

황씨로부터 공개사과를 요구받은 이 전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그것에 대해선 제가 말하고 싶지 않다”며 언급을 피했다.

그러나 캠프 선대위원장인 설훈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황씨를 겨냥, “경기관광공사 자리를 이 지사 대통령 후보 만들기 돌격대장 자리로 착각하는 것 아닙니까”라며 “이 지사는 궤변을 늘어놓는 황교익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을 당장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황교익 내정자의 이러한 처신은 보은인사 논란만 더욱 커지게 할 것”이라며 “보은인사, 불공정인사 논란이 불거진 황교익 사장 내정을 고수하는 것이 이재명식 공정이냐”고 따졌다.

반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DJ 묘역 참배 후 ‘황교익 논란’에 대한 입장을 묻는 취재진에 “이재명 지사의 (DJ 묘역 참배) 일정이 취소되니 저한테 물어보시나본데. 그분한테 물어보세요”라며 언급을 꺼렸다.

황교익
황교익

[김영사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이재명 캠프는 황 후보자의 강경 기조가 경선에 미칠 여파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이낙연의 정치적 생명을 끊는 데 집중하겠다”, “이낙연 사람들은 인간도 아닌 짐승” 등 잇따른 황 후보자의 극언이 지지층 표심에 행여 악재로 작용하지 않을지 우려하는 분위기다.

이날 송영길 대표가 “황교익 씨의 발언이 금도를 벗어났다”고 지적하는 등 당 지도부 여론도 마냥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캠프 안에서는 황 후보자에게 자진사퇴를 요구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일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사 측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더는 우리가 할 수 있는 게 많지 않다. 이 지사의 결단에 달렸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보은 인사’ 논란에 명확히 선을 그으면서도 일단 여론을 파악하겠다는 생각인 것으로 전해졌다.

자신이 지명권을 행사한 만큼 당장 ‘황교익 카드’를 접기보다는 인사청문회 과정과 여론을 지켜보면서 대응해도 늦지 않다는 판단으로 보인다.

 

About the Author: 고지선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