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황희찬 역전골…포르투갈 누르고 12년만의 16강행

황희찬 역전골…포르투갈 누르고 12년만의 16강행

[앵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우리나라 축구대표팀이 12년만의 16강 진출에 극적으로 성공했습니다.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황희찬의 역전골을 앞세운 우리나라는 포르투갈에 2대1로 승리했는데요.

조성흠 기자입니다.

[기자]

우리나라 축구대표팀이 16강행 티켓을 극적으로 거머쥐었습니다.

벤투호는 경기 시작 5분 만에 포르투갈의 측면공격에 일격을 당하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습니다.

측면에 침투한 오르타가 선취골로 기선을 제압했습니다.

승리가 꼭 필요했던 태극전사들, 이후 포르투갈의 골문을 수시로 두드리기 시작했습니다.

손흥민의 크로스에 이은 김진수의 골이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는 등 아쉬움 장면이 여럿 있었습니다.

그리고 전반 27분 코너킥 상황에서 조규성의 머리를 거친 공이 호날두를 맞았고, 김영권이 쓰러지면서 슈팅을 날려 동점골을 만들어 냈습니다.

4년전 ‘카잔의 기적’을 만든 러시아 월드컵에서 독일전 선제골을 연상시키는 장면이었습니다.

김승규의 선방으로 포르투갈의 공세를 수차례 막아낸 우리나라는 후반전 역전을 노렸습니다.

역전의 흐름은 후반 20분, 이번 대회 처음으로 그라운드를 밟은 ‘황소’ 황희찬이 가져왔습니다.

그동안 햄스트링 부상으로 고전해온 황희찬은 빠르고 거친 드리블로 포르투갈 수비를 흔들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후반 추가시간 기적이 일어났습니다.

역습 기회를 맞은 손흥민이 질주한 뒤 정확한 패스를 넘겨줬고, 황희찬이 오른발 슈팅으로 포르투갈 골망을 가르며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2002년 한일 월드컵에 이어 다시 한 번 포르투갈을 만난 우리나라는 2대1로 승리를 거뒀습니다.

특히 같은 시간 벌어진 우루과이와 가나의 맞대결에서 우루과이가 2대0으로 이기면서 대표팀은 2010 남아공월드컵에 이어 12년만의 16강 진출을 확정했습니다.

우리나라는 1승 1무 1패로, 우루과이와 승점도 4점, 골득실도 0으로 동률이지만, 다득점에서 우루과이에 2골을 앞서며 극적으로 16강에 진출했습니다.

태극전사들은 눈물을 흘리며 서로를 껴앉고 16강 진출의 기쁨을 나눴습니다.

H조 2위를 확보한 우리나라는 G조 1위와 오는 6일 새벽 4시 16강전을 치릅니다.

연합뉴스TV 조성흠입니다. makehmm@yna.co.kr

#황희찬 #벤투호 #16강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장터지기

장터지기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