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휘발윳값, 1년 전보다 더 싸졌다…

바이든·연준에 반가운 뉴스…단기적으로 인플레 자극 우려도

올해 여름 역대 최고가를 찍었던 미국의 휘발유 가격이 1년 전보다 더 싸졌다.

인플레이션에 고심하던 조 바이든 행정부와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로서는 반가운 소식이지만, 하락세가 계속될지는 불투명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8일(현지시간) 미 자동차협회(AAA)에 따르면 이날 미국의 평균 휘발유 가격은 갤런당 3.329달러로 1년 전 3.343달러보다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휘발유 가격은 지난 일주일간 0.141달러, 한 달간 0.475달러 각각 내려가는 등 뚜렷한 하향세에 접어든 모습이다.

올해 초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전후로 급등하기 시작한 미국의 휘발유 가격은 지난 6월14일 사상 처음으로 갤런당 5달러(5.016달러)를 돌파하며 고공행진하다 여름 이후 비교적 안정적인 추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큰 폭으로 떨어진 국제 유가가 휘발유 가격을 함께 끌어내린 것으로 보인다.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와 브렌트유는 글로벌 수요 둔화 우려 속에 지난 9월 말 이후 각각 20% 이상 하락해 배럴당 70달러대를 기록 중이다.

따라서 전략 비축유까지 방출하며 휘발유 가격 안정에 몰두해온 바이든 행정부로서는 최근 유가 하락에 한숨을 돌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40년 만의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공격적인 금리 인상을 펼쳐온 연준으로서도 휘발유 가격 하락은 손꼽아 기다리던 뉴스가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휘발유 가격 하락이 단기적으로는 오히려 인플레이션을 부추길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고 뉴욕타임스(NYT)가 전했다.

소비자들이 휘발유에서 아낀 돈을 다른 곳에 지출해 해당 부문의 물가를 끌어올릴 수 있기 때문이다.

옥스퍼드이코노믹스의 이코노미스트인 타티아나 오를로바는 NYT에 “시장은 유럽연합(EU)의 가격 상한제 조치에 대응해 원유 생산을 줄이겠다는 러시아의 의지를 과소평가하고 있을지 모른다”며 향후 몇 주 동안 러시아산 원유 수출 감소로 유가가 올라갈 수 있다고 내다봤다.

king

king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