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경합주 5곳 트럼프에 우세…오하이오·유타는 ‘박빙’

0
213

미 대선, 힐러리(우) VS 트럼프[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미국 대선(11월 8일)이 한 달도 남지 않은 가운데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주요 경합주에서 공화당 대선주자 도널드 트럼프를 상대로 우위를 보이는 지지율 조사가 속속 나오고 있다.

클린턴은 경합지역인 노스캐롤라이나와 버지니아는 물론 러스트 벨트(쇠락한 중서부 공업지대)에 속하는 미시간,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에서 우세를 나타냈다. 오하이오와 유타에선 두 후보 간 지지율이 박빙을 보였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NBC뉴스, 여론조사기관 마리스트가 공동으로 조사해 13일(현지시간) 내놓은 노스캐롤라이나 지지율 결과에서 클린턴은 45%의 지지율로 트럼프(41%)를 4%포인트 차이로 눌렀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12일 투표 의향이 있는 노스캐롤라이나 주 유권자 743명을 상대로 이뤄졌다. 조사는 트럼프의 ‘음담패설 녹음파일’ 폭로(7일)와 대선후보 간 2차 TV토론(9일)이 끝나고 나서 진행됐다.

서퍽대학의 노스캐롤라이나 조사(10∼12일, 500명)에서도 클린턴(4%)이 트럼프(43%)를 2%포인트 차이로 눌렀다.

버지니아 주 역시 10∼12일 이뤄진 에머슨대의 조사에서 클린턴(46%)이 트럼프(43%)를 따돌린 곳이었다.

블룸버그가 이날 내놓은 펜실베이니아 여론조사(7∼11일, 806명)에선 클린턴(48%)이 트럼프(39%)에 9%포인트 앞섰다. 게리 존슨 자유당 후보와 질 스타인 녹색당 후보는 각각 6%, 3%의 지지율을 얻었다.

미 CBS뉴스의 경합주 집계를 봐도 펜실베이니아에서 클린턴(49%)이 트럼프(41%)를 여유 있게 앞섰다.

미시간도 클린턴이 우위였다.

디트로이트 뉴스와 WDIV가 10∼11일 투표 의향이 있는 미시간 유권자 600명을 조사한 결과 클린턴과 트럼프의 지지율은 각각 42%, 31%였다.

지난달 말 조사에서 클린턴이 7%포인트 차이로 앞섰던 것에서 격차가 더 늘어났다. 클린턴의 지지율이 올랐다기보다는 음담패설 파문으로 트럼프의 지지율이 떨어진 결과다.

마켓대 로스쿨의 위스콘신 여론조사(6∼9일, 839명) 역시 클린턴(44%)이 트럼프(37%)에 7%포인트 차이로 승리했다.

마켓대 로스쿨의 조사에선 음담패설 파문 이후 트럼프 지지율이 현격히 떨어졌다는 점이 극명하게 드러났다. 녹음파일이 공개되기 전날인 6일 트럼프(41%)는 클린턴(40%)에게 앞섰지만, 공개 당일(7일) 지지율(클린턴 44%, 트럼프 38%)이 역전됐다. 8일과 9일에는 클린턴이 19%포인트라는 큰 차이로 우위를 점했다.

오하이오와 유타 주에선 두 후보가 치열한 경합을 벌이고 있다.

WSJ 등의 여론조사에서 오하이오는 트럼프(42%)와 클린턴(41%)이 박빙의 승부를 펼쳤다. 에머슨대 조사에서도 오하이오에서 클린턴(45%)과 트럼프(43%)의 지지율이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CBS뉴스의 경합주 집계를 보면 클린턴이 46%의 지지율로 트럼프(42%)를 4%포인트 차이로 눌렀다.

미국 정치권에선 오하이오를 가져가는 후보가 백악관에 입성하는 게 공식으로 통하고 있다. 오하이오가 올해 대선의 최대 승부처인 셈이다.

‘Y2 애널리틱’의 유타 주 여론조사(10월 10∼11일·500명) 결과에선 트럼프가 26%의 지지율을 얻어 클린턴과 동률을 기록했다.

몬머스대가 이날 발표한 유타 주 조사를 보면 트럼프(34%)가 클린턴(28%)에 앞섰다. 유타는 전통적으로 공화당 텃밭으로 여겨진다.

전국적인 지지율을 보면 클린턴이 트럼프와의 격차를 더 벌려가는 모양새가 나타난다.

폭스뉴스가 10∼12일 조사한 여론조사에서 클린턴(45%)은 4자 대결 결과 트럼프(38%)를 7%포인트 차이로 이겼다. 지난주 조사의 격차(2%)보다 5%포인트 더 벌어졌다.

양자 대결에서도 클린턴(49%)은 트럼프(41%)에 앞섰다.

로이터-입소스 조사 역시 클린턴이 44%의 지지율로 트럼프(37%)에 승리했다.

트럼프가 TV토론 패배, 납세 문제, 성추문 등으로 지지율이 하락세에 있지만 2차 토론 이후 위기감을 느낀 트럼프 지지자들의 결집 모습도 보여 앞으로의 지지율 향배에 관심이 쏠린다.

제3당 후보인 존슨이 젊은 층과 무당파의 지원으로 무시할 수준이 아닌 지지율을 보여 변수로 떠오른 점도 눈여겨봐야 한다고 WSJ은 분석했다.

미 공화당 대선주자 트럼프

미 공화당 대선주자 트럼프[AP=연합뉴스]
미소 보내는 힐러리

미소 보내는 힐러리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