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빠진 선두 울산…다시 떠오른 ‘2위 트라우마’

[앵커]

K리그1 선두 울산이 최근 부진을 겪으면서, 2위 전북의 추격이 가시권으로 들어왔습니다.

최근 3시즌 연속 아깝게 우승을 내준 울산이 ‘2위 트라우마’를 떨쳐낼 수 있을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조성흠 기자입니다.

[기자]

선수들의 어설픈 플레이에 표정이 굳은 울산 홍명보 감독.

인천을 상대로 득점 없이 비기면서 끝까지 웃지 못했습니다.

정규리그 막바지로 접어들면서 막강한 화력은 줄었고, 선수들의 체력 역시 바닥을 보이고 있습니다.

최근 5경기에서 겨우 1승을 거두는 데 그친 울산은 2위 전북과 승점차가 5점으로 줄어들자 다시 악몽을 떠올렸습니다.

울산은 최근 3시즌 연속 준우승, 만년 2위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울산은 2019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포항과 비기기만 해도 리그 우승이 가능했지만 1-4로 패하면서 전북에 우승을 헌납했습니다.

2020년에는 시즌 마지막 현대가 더비에서 패해 최종전을 남겨두고 1위를 전북에 넘겨줬습니다.

지난 시즌 역시 최종 라운드까지 우승 경쟁을 펼친 끝에 전북에 승점 2점이 뒤지며 리그 준우승에 머물렀습니다.

“울산팬들 뿐만 아니라 선수들도 그런 점이 있을 거라 생각이 들어요…지난해 1년 해봤는데 아무래도 그런 트라우마가 우리 울산에는 있지 않나.”

승점 3점이 절실한 울산, 다가오는 주말 수원FC와의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 대한 부담감은 더 커졌습니다.

울산전 승리 시 파이널A 진출을 확정하는 수원FC는 이미 총력을 예고한 상황.

반면 2연승으로 선두 추격에 고삐를 당긴 전북은 스플릿 B가 확정된 수원 삼성과의 경기를 남겨놓고 있습니다.

다시 불붙은 선두 경쟁. 가을 축구에 대한 팬들의 관심도 한층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조성흠입니다. (makehmm@yna.co.kr)

#K리그1 #홍명보 #축구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