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영결식때 MB 사과요구’ 백원우…친인척 관리 靑 민정비서관에

58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박경준 기자 = 문재인 정부의 초대 민정비서관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서 출신인 백원우 전 의원이 임명돼 눈길을 끌고 있다.

재선 의원 출신이 민정비서관에 임명된 것 자체가 이례적이다.

민정비서관은 민정수석실 선임 비서관으로 다른 비서관에 비해서는 급이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1급 자리로 재선 의원과 급이 맞지 않은 데다 과거에는 업무성격상 주로 검찰 출신이 임명됐다.

민정비서관은 검찰·경찰·국정원·국세청·감사원 등 사정기관 업무를 총괄하는 민정수석을 보좌하는 동시에 여론 파악 및 대통령 친인척 관리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백비서관은 비법조인이라는 점과 함께 이력도 관심을 끌고 있다.

그는 고려대 졸업 후 1994년 고(故) 제정구 의원 비서관으로 일했으며 노무현 전 대통령이 새정치국민회의 부총재로 있던 1997년 보좌역으로 노 전 대통령과 인연을 맺었다.

2002년 대선 때 정무비서로 활동했으며 노무현 정부에서 민정수석비서관실 행정관으로 근무하다 탄핵 역풍 속에서 진행된 2004년 총선 때 여의도 입성에 성공했다.

이어 재선에도 성공했으나 19·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낙선했고 이번 대선 때는 중앙선거대책본부 조직본부 부본부장으로 역할을 했다.

그는 2009년 5월 29일 경복궁에서 엄수된 노 전 대통령 영결식에서 이명박 당시 대통령이 헌화하려고 하자 “사죄하라. 어디서 분향을 해”라고 외치는 등 소란을 피운 혐의로 약식 기소(2013년 무죄 확정)되기도 했다.

이런 이유로 문재인 정부가 이명박 정부의 이른바 ‘사자방(4대강 사업·자원 외교·방산비리) 문제’ 가운데 4대강 사업에 대해서는 정책 감사를 지시하고 방산비리도 조사에 들어가는 와중에 백 전 의원이 민정비서관으로 임명된 것을 미묘하게 보는 시각도 일부 있다.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였던 홍준표 전 경상남도지사는 지난 23일 문 대통령의 ‘4대강 사업 정책감사’ 지시와 관련, “그들은 노무현(전 대통령) 자살을 MB(이명박 전 대통령) 탓으로 여긴다”며 반발하는 가운데 이뤄진 인사라는 점에서다.

청와대 관계자는 25일 민정비서관으로 백 전 의원을 임명한 배경을 묻는 말에 “민심 동향 등 여론 수렴과 대통령 친인척 등 주변인 관리 위해서 친인척에게 직언이 가능한 정치인 출신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면서 “민정수석실에는 법률가가 이미 많이 있다는 부분도 고려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