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께 미수습 여학생 찾으러 들어간다’…4층 객실 진입로 확보

0
68

(목포=연합뉴스) 손상원 최재훈 기자 = 세월호 4층 여학생 객실 진입로 확보를 위한 첫 구멍이 뚫렸다.

이르면 10일 여학생 객실 수색도 본격적으로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8일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에 따르면 수습팀은 이날 오후 3시 50분께 여학생 객실이 있던 세월호 4층(A데크) 좌현 천장에 가로 3m, 세로 5m 크기의 사각형 구멍을 뚫었다.

진입로 확보 위한 천공

진입로 확보 위한 천공(목포=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8일 목포신항에 거치된 세월호에서 현장수습 관계자들이 진입을 위한 구멍을 뚫는 작업을 하고 있다.

산소 절단기로 해당 부분 철판을 잘라낸 후 크레인 줄에 철판 모서리 부분을 연결해 뜯어냈다.

수습본부는 이날 선체 하부를 절단해 구멍 2개를 확보하고 약 30cm 간격으로 구멍 4개를 더 뚫어 객실 수색에 이용할 계획이다.

구멍 6개를 뚫는 작업을 10일 오전까지 완료하고, 지장물 제거와 안전장치 설치작업을 한 후 수색을 시작할 방침이다.

여학생 객실이 있던 4층(4-10) 구역은 침몰 당시 충격으로 곳곳에 구조물이 맞닿아 협착된 부분이 많지만, 펄이나 지장물이 덜 쌓여 수색에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수습본부는 보고 있다.

현장 관계자는 “구멍을 뚫으면 바로 객실인데 협착이 심하긴 하지만 펄은 거의 없고 합판류, 내장재와 세면도구, 옷 등이 주로 쌓인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수습본부는 또 수색 작업이 더딘 4층 천장 좌현 중심부(4-7구역)에도 오는 10일께 가로세로 2m 크기의 구멍을 뚫어 지장물 제거에 활용할 예정이다.

앞서 이날 오후에는 유류품 세척대를 작업현장에 추가 설치했다. 2인 7개 조가 동시에 펄 세척 작업을 할 수 있다,

지금까지 현장에는 2인 10개 조가 동시에 세척대에서 분류 작업을 해 왔다.

세척대 추가 도입으로 펄과 유류품을 분류하는 작업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세월호 4층 수색구역 [세월호 현장수습본부 제공= 연합뉴스]

세월호 4층 수색구역 [세월호 현장수습본부 제공= 연합뉴스]

이날 선내 수색과 진흙 분리 과정에서는 유류품 41점과 동물뼈로 추정되는 뼛조각 29점이 추가로 나왔다.

인양과 수색과정에서 나온 유류품은 1천188점(인계 96점 포함), 뼛조각은 757점(수중수색 24점·사람뼈 추정 1점 포함)으로 늘었다.

수습본부 관계자는 “전반적인 객실 수색은 5월 말이나 늦어도 6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다”라며 “만에 하나 객실 수색에서 성과를 내지 못하면 오늘 천공한 부분 등을 더 절개해 화물칸 등도 수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세월호 침몰 해역에 대한 수중수색도 이날 계속했지만, 추가 발견은 없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