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워싱턴서 수만명 총기규제 촉구 집회…美 전역 동시다발 행사
총기 규제 촉구 시위 현장

바이든 “미국인 또 실망시킬 수 없어”…의회 관련법 처리 촉구

워싱턴 DC를 비롯해 미국 전역에서 의회의 총기 규제 관련법안 처리를 촉구하는 동시다발적인 집회가 열린다.

AP통신과 의회전문매체 더힐 등은 11일 ‘우리의 생명을 위한 행진’ 단체가 미국의 수도 워싱턴을 비롯해 450여개 도시에서 총기규제 필요성을 촉구하는 집회를 개최한다고 보도했다.

워싱턴 집회에는 최소 5만명이 참여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행사는 최근 미국에서 잇달아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으로 총기 규제 문제에 대한 경각심이 한층 높아진 가운데 기획됐다.

지난달 24일 텍사스주 유밸디의 한 초등학교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 19명의 어린이와 2명의 교사가 희생됐다.

이에 앞서 같은 달 14일에는 뉴욕주 버펄로에서 백인 우월주의 성향이 있는 남성이 슈퍼마켓에서 총기를 발사, 흑인 10명이 사망했다.

이번 집회에서 연단에 오르는 인권운동가 마틴 루서 킹의 손녀 욜란다 레니 킹은 “이런 일을 더는 용납할 수 없기 위해 뜻을 모았고, 정치인들이 총기 규제에 나서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녀는 “학교에 가거나 식료품점에 가는 게 두려워서는 안 된다”며 “사람들은 벌써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잊어가고 있고, 또 다른 총기 난사가 벌어져서야 문제의 심각성을 깨달을 수 있다”고도 우려했다.

미 하원은 지난 8일 반자동 소총을 구입할 수 있는 연령 하한을 높이고 대용량 탄창의 판매를 금지하는 등 내용의 강화된 총기 규제 법안을 처리했다.

그러나 민주당과 공화당이 양분하고 있는 상원에서 관련법 처리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민주당은 총기 규제의 필요성을 압박하고 있지만, 공화당은 직접적 총기규제가 아닌 정신보건, 학교 보안, 신원조회 강화에 초점을 맞춘 대안을 추진 중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미국인들을 다시 실망시킬 수 없다”며 의회의 총기규제 강화법 처리를 촉구했다.

About the Author: News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