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11 Alive 뉴스, 데이빗 김 후보 인터뷰 내용 비중있게 다뤄

558417898_1140x641.jpg

 

 

지난 25 애틀랜타 주요 뉴스 채널인 11 Alive뉴스에서는 당내 경선을 통과한 데이빗 후보와의 인터뷰 내용을 비중있게 다뤘습니다.  

11 Alive 뉴스측은 특별히 데이빗 후보가 미국에서 치뤄지는 선거에 유권자로서 올해 처음 투표한 사실과 동시에 처음 연방하원에 도전한 사실을 흥미롭게 보도했습니다.

인터뷰 영상에서 후보는 이민자 가정의 특성상 미국 선거에 참여하는 문화속에서 자라오지 못했다 이민 2세로서 미국 선거에 동참하기 어려웠던 이유에 대해 밝혔습니다.

후보는 이어 하지만 2016 선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당선되는 것을 보고 정치적 경각심을 갖게 되었다 당시 투표권을 행사하지 않은 것을 자책했다 심경을 전했습니다.

또한 후보는 비록 선거 문화에 익숙치 않은 이민자 가정에서 자랐지만 2016 대선이 자신에게 미국 정치를 바라보는 터닝 포인트가 것처럼 다른 사람들을 돕는 자리로 나아가 또다른 긍정적 변화를 불러 일으키길 바란다 정치계 입문의 동기도 드러냈습니다.

데이빗 후보는 지난 22 당내 예비선거에서 조지아 7지구 민주당 후보로 나서 26% 득표율을 나타내며 2위로 통과했습니다.

27% 득표율로 1위에 오른 캐롤라인 버도 후보와는 불과 400 남짓의 표차를 기록했습니다.

이렇게 정치계 샛별로 떠오른 후보의 등장에 버도 후보는 달갑지 않은 반응을 내보였습니다.

인터뷰에서 버도 후보는 정치계에 오랜 시간 담아온 자신의 경력을 언급하면서 한번도 투표한 적이 없는 후보의 투표권이 후보 자신을 위해 사용된 것이 마땅하냐 비꼬는 듯한 발언을 남겼습니다.

후보와 버도 후보 모두 24년간 공화당의 텃밭이었던 귀넷과 포사이스 카운티 지역구에서 민주당 후보로 나섰다는 불리함을 안고 있습니다.

그러나 2016 중간선거 당시 공화당이 51% 득표율로 7지역구에서 간신히 승리했기 때문에  승산이 아주 없는 편은 아니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최근 들어 7지역구 거주자 인종 비율이 기존 대다수를 차지했던 백인에서 다인종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이번 중간 선거 결과를 예측하기 어렵다는 의견을 내놨습니다.

후보와 버도 후보는 오는 7 결선투표에서 다시 치열한 접전을 치룰 예정입니다.

결선투표는  724일에 실시되며 여기서 승리한 후보는 11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의 우달 연방하원의원을 상대로 승부를 벌이게 됩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