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강훈상 기자 = 115년 전통의 미국 유력 학술지 ‘미국 정치학평론'(APSR)의 편집자 12명 전원은 2일(현지시간) 낸 성명에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의 이른바 ‘위안부 논문’을 비판하는 데 동참한다고 밝혔다.

이들 편집진은 “법경제학국제리뷰(IRLE)에 실린 (램지어 교수의) ‘태평양전쟁의 성계약’ 논문과 관련된 경제학자들의 연판장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라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이에 동참한 12명의 실명과 소속, 직함을 상세히 공개했다. 수석 편집자인 클래리셔 라일 헤이워드 워싱턴대 교수와 켈리 카데라 아이오와대 교수도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정치학, 여성학, 성평등 분야를 전공한 미국·캐나다 내 대학 소속 교수다.

지난달 말 마이클 최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UCLA) 교수가 램지어 교수의 논문을 비판하는 내용의 연판장을 학계에 회람했고, 여기에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 등 1천여명이 연서했다.

hskang@yna.co.kr

미국정치학평론 홈페이지
[미국정치학평론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