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개 시·도 학교비정규직 파업 초읽기…급식차질 우려

0
23

(전국종합=연합뉴스) 조리종사원·영양사·행정실무 등 학교 비정규직들이 임단협 결렬에 따라 29∼30일 전국적인 총파업을 예고하면서 급식과 특수교육 등 교육현장에 차질이 예상된다.

지방노동위원회가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와 시·도 교육청 간 임금·단체교섭 조정을 중지한 지역은 제주·경북·울산을 뺀 14곳이다.

이들 시·도에서는 학교 비정규직 노조원들이 대거 파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로 경기 3천명, 서울·충남·대전·부산 각 2천명, 강원 1천200명, 세종 600명 정도의 참여가 추정된다. 전북과 대구에서는 30일 하루 파업을 계획 중이다.

서울 학교 비정규직 노조원들의 경우 29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파업집회를 열고 이튿날에는 민주노총의 사회적 총파업에 동참할 예정이다.

이번 파업으로 가장 큰 영향을 받는 부분은 급식이다.

시·도 교육청은 급식실의 정상적인 운영이 어려우면 도시락 지참이나 빵·우유 등으로 대체할 것을 일선 학교에 지시했다.

급식종사원 일부만 파업에 참가하면 반찬 수를 줄여 급식하도록 했다.

행정실무 직원의 빈자리는 특수교사, 통합학급교사, 교직원 등 가용 인력을 최대한 활용토록 했다.

학부모들에게는 가정통신문을 보내 총파업에 따른 사태 전개 과정에서 협조를 당부하기도 했다.

다만 이런 대비에도 서울을 비롯해 일부 지역 학교는 단축수업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학교비정규직 1만 명 '정규직 전환' 도와주세요

학교비정규직 1만 명 ‘정규직 전환’ 도와주세요[연합뉴스 자료 사진]

‘급식 대란’을 우려하는 학부모들의 불만도 곳곳에서 나온다.

충북학부모대책위는 “학교 비정규직 노조의 파업은 자신의 배를 불리기 위해 남의 자식 굶기고 돌봄교실 어린이들을 방치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경기지역의 한 인터넷 ‘맘 카페’ 회원은 “학교 비정규직 파업으로 급식이 중단되는 데 아이들 도시락을 어떻게 하느냐”며 “이번 파업은 공무원 시험을 보고 들어온 사람과 똑같게 (대우)해달라는 주장을 하는 것 같아 이해가 안 된다”고 했다.

충남교육청 관계자는 “현장의 혼란이 최소화하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며 “학교 급식에서 문제가 발생하지 않게 일선 학교의 준비상황을 수시로 점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학교비정규직노조·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전국여성노동조합 등 3개 노조가 속한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지난해에도 호봉제 도입과 정기상여금 신설 등을 요구하며 파업했다.

당시 파업은 경기·전북이 6월 초, 서울·제주 등은 6월 말로 파업 기간이 달랐던 데다 막판 잠정 합의에 이른 지역이 적지 않았다.

교육부는 올해 파업 규모가 지난해보다 클 것으로 예상해 분야별로 대비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이강일 김재선 김선경 백도인 이종민 이해용 전지혜 이승민 김준호 이영주 한무선 장영은 신민재 이재영 기자)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