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14년 만에 넉달 연속 무역적자…에너지 가격 급등 탓

14년-만에-넉달-연속-무역적자…에너지-가격-급등-탓

14년 만에 넉달 연속 무역적자…에너지 가격 급등 탓

[앵커]

우리나라의 지난달 무역수지가 46억7천만 달러 적자를 기록해 넉 달 연속 적자를 면치 못했습니다.

넉 달 연속 무역적자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인데요.

무역협회가 있는 서울 트레이드타워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장현 기자.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오늘(1일) 우리나라의 지난달 수출입 교역 규모를 볼 수 있는 7월 수출입동향을 발표했습니다.

지난달 수출은 글로벌 인플레이션에 따른 주요국 긴축 정책과 조업일수 감소에도 21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는데요.

수출은 1년 전보다 9.4% 늘어난 607억 달러로 집계돼 종전 최고치인 지난해 7월의 555억달러를 50억 달러 이상 상회하며 역대 7월 중 최고 실적을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에너지 가격 고공행진으로 수입이 수출보다 더 크게 늘면서 7월에도 적자를 피하지 못했습니다.

지난달 수입은 653억7,00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21.8%가 늘었고, 최근 5개월 연속 600억 달러대를 넘어서고 있습니다.

이에 따른 무역수지는 46억7,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는데, 무역수지가 넉달 연속 적자를 기록한 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4년 만입니다.

올해 7월까지 누적 무역적자도 150억3,000만 달러로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1956년 이후 66년 만에 최대 규모를 기록했습니다.

[앵커]

원유·가스·석탄 등 3대 에너지 가격 급등이 수입액 증가를 주도하며 14년 만의 연간 적자 가능성도 나오고 있죠?

[기자]

최근 무역적자는 한국과 같이 에너지 수입 의존도가 높은 일본, 독일, 프랑스 등에서도 함께 발생하고 있는 현상이라는게 산업부의 설명입니다.

지난달 원유, 가스, 석탄 등 3대 에너지 수입액이 1년 전보다 90.5% 증가한 185억 달러를 기록해 수입 증가세를 주도했는데요.

올해 7월까지 누적으로 보면, 에너지 수입액이 1,065억 달러로 지난해 7월까지의 누적 에너지 수입액보다도 500억 달러가 많았습니다.

3대 에너지원 가격이 지난해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하는 가운데 여름철을 맞아 에너지 수요가 확대되면서 수입이 급증했다는 설명입니다.

수출은 반도체와 석유제품, 자동차, 2차전지 품목이 증가세를 주도했고, 아세안, 미국, EU, 인도 지역에서 호조를 보여 탄탄한 흐름을 보이고 있습니다.

다만 최대 교역국인 중국과의 무역수지가 30년 만에 3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해 정부와 무역협회 등은 중국의 경제성장률과 무역구조 변화 영향 등에 대해 종합적인 분석을 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무역협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무역수지 #수출 #수입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