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서식지를 떠나 1천㎞ 넘게 북쪽으로 이동하며 화제를 일으켰던 야생 아시아 코끼리 떼가 17개월 만에 집으로 돌아간다.

10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코끼리 14마리는 지난 8일 밤 중국 서남부 윈난(雲南)성에서 위안장(元江)강을 건너 남쪽으로 향했다.

야생 코끼리 떼의 이례적인 대이동은 지난해 3월 시작됐다.

16마리가 서식지인 윈난성 남쪽 시솽반나(西雙版納) 자연보호구에서 출발해 북쪽으로 향했는데 도중에 새끼 1마리가 태어났다. 3마리는 무리를 떠났는데 이 가운데 1마리는 이미 서식지에 돌아왔다.

이들 코끼리는 윈난에서 성도인 쿤밍(昆明)을 포함해5개 도시에 발자취를 남겼다.

윈난성 임업초원국은 코끼리들이 4월 16일 이후 110여 일간 1천300㎞를 이동했다고 전날 기자회견에서 밝혔다.

야생 코끼리의 보기 드문 장거리 이동에 대해 최근 2개월 넘게 중국 안팎의 관심이 집중됐었다.

현재 코끼리는 푸얼 북쪽에 있는 위시의 숲에 있다.

코끼리들이 이동하는 사이 사람과 코끼리의 충돌을 막기 위해 경로의 주민 15만명(연인원)이 대피했다. 다행히 사람이나 코끼리가 다치는 일은 없었다.

지방 당국은 드론을 띄워 코끼리들을 모니터링했으며 옥수수 등으로 코끼리 떼를 올바른 방향으로 유인하기도 했다. 코끼리 떼에 제공한 음식만 180t에 이른다.

당국은 코끼리 떼가 시솽반나 자연보호구까지 안전하게 갈 수 있도록 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윈난성의 야생 코끼리가 급증해 코끼리의 서식 범위 확산과 이동이 흔해졌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후에도 개별 개체 또는 무리의 장거리 이동이 나타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코끼리는 1978년 150마리 정도였지만 현재 300여마리로 늘어났다. 분포 지역도 넓어져 시솽반나 등 2개의 국가급 자연보호구역 밖에서도 많이 활동한다.

야생 코끼리들은 원래 사람을 무서워했지만, 지금은 먹이를 찾아 농지와 마을에 빈번하게 들어온다.

8일 저녁 중국 윈난성 위시에서 야생 코끼리떼가 위안장강을 건너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8일 저녁 중국 윈난성 위시에서 야생 코끼리떼가 위안장강을 건너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