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대한민국 제19대 대통령을 선출하는 재외투표에 역대 최다인 22만여 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김현경 기자>
1일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지난달 25일부터 30일까지 진행된 재외투표에 전세계 재외유권자 29만4천633명 중 22만1천981명이 참여해 투표율은 75.3%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지난 18대 대선 투표자인 15만8천225명보다 40.3%(6만3천756명) 늘어난 것으로, 전체 재외선거권자 추정치인 197만명의 11.2% 가량에 해당한 수치입니다.

이같은 결과에 대해 선관위는 “투표자 수 증가는 선거에 대한 재외국민들의 높은 관심과 인터넷을 통한 신고·신청, 영구명부제, 추가투표소 도입으로 투표편의 확대를 위한 지속적인 노력의 결과에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투표자를 국가별로 보면 미국이 4만8천487명으로 가장 많았고, 투표율은 71.1%였습니다. 중국 3만5천352명(80.5%), 일본 2만1천384명(56.3%)이 뒤를 이었습니다.

대륙별로는 아주 10만6천496명(74.0%), 미주 6만8천213명(71.7%), 구주 3만6천170명(84.9%), 중동 8천210명(84.9%), 아프리카 2천892명(85.4%)으로 나타났습니다.

공관별로는 상하이총영사관 1만936명, 일본대사관 1만724명, 뉴욕총영사관 9천690명, LA총영사관 9천584명 순입니다.

재외투표소별로 살펴보면 공관투표소가 18만8천609명, 공관 외 추가투표소 3만2천349명, 파병부대 추가 투표소 1천23명입니다.

또한 동남부 6개주를 관할하는 주애틀랜타총영사관은 이번 재외투표에 총 4천276명이 참가해 역시 70.5%의 높은 투표참가율을 보였습니다.

한편 전세계에서 마무리된 재외투표지는 현재 한국으로 보내지고 있고 오는 6일까지 국회 교섭단체 정당이 추천한 참관인이 입회한 가운데 인천공항에서 중앙선관위로 인계됩니다. 이후 등기우편으로 관할 구·시·군 선관위에 보내져 오는 9일 대한민국서 실시하는 국민투표와 함께 개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