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 대선 투표율 잠정치 77.2%…3천280만명 투표

0
185

(과천=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제19대 대통령선거의 최종투표율이 77.2%로 잠정 집계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9일 오후 8시 투표를 마감한 결과 선거인 수 4천247만9천710명 가운데 3천280만8천377명이 투표에 참여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최종투표율에는 지난 4∼5일 실시된 사전투표의 투표율 26.1%와 재외·선상·거소투표의 투표율이 반영됐다.

지난 2012년 18대 대선 75.8%보다는 1.4%포인트 올랐다.

[그래픽] 19대 대선 잠정 투표율 77.2% 마감

[그래픽] 19대 대선 잠정 투표율 77.2% 마감

이는 1997년 제15대 대선 때의 80.7%에는 3.5%포인트 못 미치는 수치이지만, 2002년 16대 70.8%, 2007년 17대 63.0%, 2012년 75.8% 보다는 각각 6.4%포인트, 14.2%포인트, 1.4%포인트씩 높아진 것이다.

사전투표 직후 이번 대선 최종투표율이 15대 대선 이후 20년 만에 처음으로 80%대를 돌파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했었다.

또 황금연휴에서 돌아오지 못한 여행객들이 상당수 있는 데다가, 통상적으로 투표소에 유권자들이 몰리는 오후 시간대에 전국적으로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가 이어졌다는 점도 예상보다 못 미치는 투표율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하다.

[그래픽] 19대 대선 지역별 투표율(잠정)

[그래픽] 19대 대선 지역별 투표율(잠정)

다만, 직선제 도입 이후 치러진 13대 대선 이래 꾸준히 하락세를 보여온 투표율이 지난 18대 대선을 거쳐 이번 19대 대선에 이르기까지 다시금 상승 곡선을 타게 됐다는 점은 의미가 있어 보인다.

이런 추세가 계속되고 사전투표제도에 대한 홍보 효과까지 더해진다면 5년 뒤 20대 대선에서는 ‘마의 80%’ 벽을 넘길 수도 있다는 전망이 조심스럽게 제기된다.

지역별 투표율은 광주가 82.0%로 가장 높았고, 세종(80.7%), 울산(79.2%), 전북(79.0%), 전남(78.9%) 등이었다.

반면 제주가 72.3%로 가장 낮았고, 그다음이 충남(72.4%), 강원(74.3%) 등으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그래픽] 19대 대선 투표율 잠정치 77.2%…역대 선거 투표율

[그래픽] 19대 대선 투표율 잠정치 77.2%…역대 선거 투표율

부동층이 밀집한 서울은 78.6%로 전체 평균을 약간 웃돌았다.

나머지는 경남 77.8%, 대전 77.5%, 대구 77.4%, 경기 77.1%, 부산 76.7%, 경북 76.1%, 인천 75.5%, 충북 74.8% 등이었다.

당선자 윤곽은 지상파 출구조사 등을 토대로 이르면 이날 밤 11시께부터 파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선관위는 개표율이 70∼80%에 이르는 다음날 오전 2∼3시께가 돼야 당선자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이날 대선과 함께 서울 구로구 광역의원 1곳과 경남 하남시·전북 전주시·경남 창녕군 기초의원 3곳 등 재보궐선거도 동시에 치러졌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