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2월 문호 ‘취업 이민 비숙련 6개월 이상 후퇴, 가족이민 전면 제자리’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미국이 좀처럼 이민수속의 적체현상을 해소하지 못하고 있어 이민자들의 기다림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

 

2월의 영주권 문호에서는 가족이민과 취업이민의 최종승인일과 접수가능일이 거의 한발자욱도  나가지 못한채 제자리했고 취업이민의 비숙련직은 오히려 6개월이상 뒷걸음했다

 

국무부가 발표한 2월 비자블러틴에 따르면 취업이민에선 전달과 마찬가지로 취업이민 2순위와 3순위 비숙련직, 4순위 특별이민과 비성직자 종교이민에서 계속 컷오프 데이트가 설정됐다

 

특히 취업이민 3순위 비숙련직의 경우 그린카드를 받을 수 있는 최종 승인일(Final Action Date)202011일로 공지돼 전달에 비해 6개월 후퇴했다

 

비숙련직 수속자들이 영주권 신청서를 제출할 수 있는 접수가능일(Filing Date)202021일 로 정해져 전달에 비해 8개월이나 뒷걸음했다

 

석사이상 고학력자들이 신청하는 취업이민 2순위의 최종 승인일에 설정된 컷오프 데이트인 2022111, 접수가능일인 2022121일은 그대로 멈췄다

 

이와함께 취업 4순위에서 특별이민과 비성직자 종교이민은 최종승인일이 2022622, 접수 가능일은 2022 722일이라는 컷오프 데이트들에 변함이 없었다

 

이에비해 취업이민 1순위와 3순위 전문직과 숙련직,5순위 투자이민은 승인일과 접수일은 모두 오픈 됐다

2월 영주권 문호에서 가족 이민은 극심한 적체 때문에 수개월 연속으로 전면 제자리했다

 

미 시민권자의 21세이상 성년미혼자녀들이 대상인 가족이민 1순위는 최종승인일(Final Action Date) 2014121일에서, 접수일(Filing Date) 201688일에서 동결됐다

 

영주권자의 배우자와 미성년 자녀들이 대상인 2A 순위의 최종 승인일과 접수일은 전달과 같이 전면 오픈 됐다

 

영주권자의 성년미혼자녀인 2순위 B는 승인일이 2015922일에서, 접수일은 2017 11일에서 멈췄다.

 

시민권자의 기혼자녀인 3순위는 승인일이 20081122일에서, 접수일은 2009 118일 에서 동결됐다

 

시민권자의 형제자매초청인 4순위는 승인일이 2007322일에서, 접수일은 20071215 일에서 제자리했다

김영철 기자

김영철 기자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