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년 만의 5월 대설특보…겨울왕국 된 설악산

22년 만에 내려진 5월의 대설특보에 강원 산지 곳곳이 겨울왕국으로 변했습니다.

오늘 오전까지 구룡령에 18.5㎝, 대관령 1.6㎝의 눈이 쏟아졌고, 시민들은 산을 찾아 귀한 5월의 설경을 즐겼습니다.

일요일 설악산 정상부의 중청대피소에서 바라본 산 정상의 모습입니다.

많은 눈이 내려 산 곳곳에 눈꽃 가득한 설경이 펼쳐졌습니다.

신록과 눈이 어우러져 5월의 설악산이라고는 믿기 어려운 장관이 연출됐습니다.

토요일 오후 9시 10분부터 강원도 중북부 산지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가 일요일 오전 5시 30분 해제됐습니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5㎝ 이상 쌓일 것으로 예측될 때 내려지는데, 강원 지역에 5월 대설특보가 내려진 것은 지난 1999년 이후 22년만입니다.

일요일 오전까지 내린 눈의 양은 구룡령 18.5㎝, 대관령 1.6㎝.

‘5월의 설경’이라는 귀한 풍경을 포착하려 사진작가들은 산으로 달려왔고, 등산을 나온 시민들도 휴대전화를 들어 절경을 사진에 담았습니다.

케이블카로 정상에 다다른 탐방객들은 설국으로 변한 백두대간을 바라보며 탄성을 터뜨렸고, 굽잇길을 오르는 차들은 미끄러질까 거북이 운행을 거듭했습니다.

하지만 낮이 되어 해가 솟으면서 기온이 오르자 눈은 빠르게 녹기 시작했고, 이례적인 설산의 풍경도 등산객의 아쉬움을 뒤로 하고 점차 사라졌습니다.

연합뉴스 이봉석입니다.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