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 한인회(회장 배기성)는 한인회관에서 ‘제 72주년 광복절 기념식’을 어제 15일 저녁 개최했습니다.

<김현경 기자>

<녹취-광복절노래>

많은 지역단체장들과 한인들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어제 15일 한인회관에서는 광복 72주년 기념식을 거행했습니다.

배기성 한인회장은 광복절 환영사에서 “8.15 행사를 통해 나라의 독립과 조국의 광복을 위해 피흘린 많은 분들의 땀과 노고를 되새겨 자랑스런 ‘대한민국’을 가슴에 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배기성 한인회장>

광복절 기념식서 김성진 주애틀랜타 총영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축사를 대독했습니다. 대통령 축사에는 “오히려 역사 문제를 제대로 매듭지을 때 양국간의 신뢰가 깊어지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한일 관계도 이제 양자를 넘어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협력하는 관계로 발전해 나가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녹취-김성진 총영사>

이어 마이클 박 미주한인재단 회장의 축사도 있었습니다.

이날 기념식장에서는 채경석 애틀랜타 노인회 부회장과 김호수 팬아시안커뮤니티센터 코디네이터 그리고 이운선 둥근지붕 대표가 한인회장으로부터 감사패를 수여받았습니다.

기념식 마지막 순서에는 애틀랜타 노인회 나상호 회장의 선창에 참석자 전원이 태극기를 들고 만세삼창을 외치며 광복의 의미를 다함께 나누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녹취-만세삼창>

특별히 이번 광복절 기념식에서는 독도재단에서 직접 나와 독도 홍보 포토존을 설치해 광복절 기념식장에 참석한 한인 동포들을 위한 무료 즉석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이벤트가 함께 진행됐습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