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세월호 피해자가족에 사과…”정부 무능·무책임했다”

0
15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정부는 국회와 함께 세월호 참사의 진실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가족의 여한이 없도록 마지막 한 분을 찾아낼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를 대표해 머리 숙여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세월호 참사 유족과 생존자 가족 등을 만난 자리에서 “세월호를 늘 기억하고 있었고, 선체 수색이 많이 진행됐는데도 아직 다섯분의 소식이 없어 정부도 애가 탄다”며 이같이 밝혔다.

2014년 세월호 사고 발생 이후 대통령이 공식 사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진상 규명 등 후속 조치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은 “참사 초기부터 지금까지 아픔을 함께 해왔고 앞으로도 함께 하겠다”며 “미수습자 수습이 끝나면 세월호 가족을 청와대로 모시려 했는데 생각보다 시간이 오래 걸려서 수색작업 중에 모시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자리가 모든 것을 해결할 수는 없겠지만, 그동안 대통령에게 하소연이라도 해보고 싶다는 여러분의 뜻을 받들어 늦었지만 이렇게 시작하게 됐다”며 “여러분의 의견을 듣는 게 해결책을 찾아가는 출발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특히 미수습자 가족이 ‘우리도 유가족이 되고 싶다’고 한 데 대해 “이것보다 더 절망적인 소원이 어디 있겠느냐. 정부가 끝까지 미수습자의 수습을 위한 수색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아직 돌아오지 못한 미수습자 모두 가족 품으로 돌아올 수 있길 간절히 기도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가족뿐 아니라 많은 국민이 3년이 넘는 지금까지도 세월호를 내려놓지 못하고 가슴 아파하는 이유는 미수습자 문제 외에도 아직 해결되지 않은 부분이 너무나 많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도대체 왜 그렇게 어처구니없는 사고가 일어났던 것인지, 정부는 사고 후 대응이 왜 그렇게 무능하고 무책임했던 것인지, 그 많은 아이가 죽어가는 동안 청와대는 뭘 하고 있었던 것인지, 너무나 당연한 진상 규명을 왜 그렇게 회피하고 외면했던 것인지, 인양에 그렇게 많은 시간이 걸린 이유는 무엇인지 국민은 지금도 잘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세월호 진실을 규명하는 것은 가족의 한을 풀어주고 아픔을 씻어주기 위해서도 필요하지만 다시는 그런 참사가 일어나지 않게 안전한 나라를 만들기 위한 교훈을 얻기 위해서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세월호 피해 가족 위로하는 문 대통령

세월호 피해 가족 위로하는 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4.16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족 초청 간담회에서 피해자 가족들을 위로하고 있다. 2017.8.16 scoop@yna.co.kr

문 대통령은 “분명한 것은 그 원인이 무엇이든 정부는 참사를 막아내지 못했다는 것”이라며 “선체 침몰을 눈앞에서 뻔히 지켜보면서도 선체 안 승객을 단 한 명도 구조하지 못했을 정도로 대응에서도 무능하고 무책임했다”고 질타했다.

또 “유가족을 따뜻하게 보듬어주지도 못했고, 오히려 국민 편 가르기를 하면서 유가족에게 더 큰 상처를 안겼다”며 “정부는 당연한 책무인 진실규명마저 가로막고 회피하는 비정한 모습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강력한 법적 권한을 갖는 2기 특조위가 정부보다 더 효율적일 것이고, 1기 특조위를 이어가는 의미도 있다”며 “특별법의 국회 통과가 잘 될 것으로 믿고 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유족은 특조위가 특별법으로 운영되길 바랐고 일각에서는 새 정부 내에 구성하는 게 낫다는 의견이 있었지만, 유족 의견을 존중해 특별법을 통해 구성하기로 조율됐다”고 말했다.

선체 보전 문제와 관련, 문 대통령은 “선체조사위가 보전과 활용계획을 세우게 돼 있고 이에 따라 조사위가 국민 여론과 가족 의견을 수렴해 해줄 것으로 믿지만, 정부도 세월호가 안전체험과 교육의 장이 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안전과 생명을 무엇보다 귀하게 여기는 나라다운 나라를 반드시 만들어 세월호 희생이 헛되지 않게 하겠다”며 “여기까지 오기까지 너무 많은 시간 걸렸는데, 늦게나마 마련된 이 자리가 여러분에게 위로가 되고 희망을 주는 자리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면담에는 전명선 4·16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등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족 200여명이 참석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