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간 ‘인육캡슐’ 8천500여정 밀반입…올해도 90정 적발

0
18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이른바 ‘인육 캡슐’이 최근 3년간 8천500여 정 밀반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인육캡슐은 사산한 태아나 태반을 말려 분말이나 알약 형태로 만든 것으로, 국내에서 자양강장제 등으로 잘못 알려져 중국으로부터 반입 시도가 끊이지 않고 있다.

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이 관세청에서 받은 ‘최근 3년간 인육 캡슐 밀반입 유형 및 적발현황’을 보면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인육 캡슐 총 8천511정 밀반입됐다.

2014년 6천694정이나 적발된 인육 캡슐은 2015년 1천251정, 지난해 476정 적발됐다.

올해 상반기에도 여행자 휴대품 검사에서 인육 캡슐 90정이 밀반입되다 적발됐다.

인육 캡슐 밀반입 통로는 이전엔 주로 국제우편이었다.

2014년 밀반입된 인육 캡슐 절반 이상인 3천871정이 국제우편으로 밀반입됐다.

2015년에도 3분의 2 이상이 국제우편(923정)으로 밀반입됐다.

그러나 지난해와 올해에는 국제우편을 활용한 인육 캡슐 밀반입 사례는 없었다.

인육 캡슐 우범지역인 중국 동북 3성에서 오는 국제우편을 대상으로 관세 당국이 전량 개장 검사하면서 국제우편을 이용한 밀반입은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여행자 휴대품으로는 2014년 2천823정, 2015년 328정에 이어 지난해 476정, 올해 90정 적발되는 등 지속해서 인육 캡슐 밀반입이 이뤄지고 있다.

박 의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 검사 결과 인육 캡슐이 인체에 유해한 세균이 대량 검출돼 섭취하면 건강에 치명적일 수 있다”며 “인육 캡슐이 인간의 존엄성을 해치는 반인륜적 범죄 산물임을 인식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단 한 정의 인육 캡슐도 유통하지 않도록 관세청이 여행자 휴대품에 대해서도 철저히 통관 검사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porque@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