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30대 동남부한인회연합회 회장에 홍승원 취임

<30대 미동남부한인연합회 조직도>

 

<취임사를 하는 홍승원 신임 회장>

 

<이임사를 하는 최병일 전 회장>

<애틀랜타국악협회의 축하 공연>

 

<앵커>

동남부한인회연합회의 29대 최병일 회장 이임식과 30대 홍승원 회장 취임식이 지난 19일 오후 5시 애틀랜타한인회관에서 개최됐습니다.

<기자>

미동남부한인회연합회 회장 이임식과 취임식이 지난 19일 오후 5시 애틀랜타한인회관에서 성대하게 개최됐습니다. 이 날 이취임식에는 미동남부지역 한인회 전현직 회장 및 임원단들을 비롯하여, 한인 2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최병일 29대 전임 회장은 이임사에서 ”업적을 홍보하는 회장보다는 동포들을 돌보는 회장이 되고 싶었다.”고 말하며 “부족한 저의 임기 동안 협조해 주신 모든 임원들께 감사드리고, 홍승원 회장님의 성공적인 직무 수행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홍승원 신임 회장은 취임사에서 “동남부한인회연합회가 한인 사회와 주류 사회와의 교류 증진과 차세대 미래 리더쉽을 발굴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고 말하며, 30대 동남부연합회의 주요 3대 추진 사업으로 한인 사회 역사 편찬 사업, 미래 지도자 양성을 위한 장학 사업(천 만불 장학 재단 설립), 미 주류사회에서 한인들의 정치/사회복지 증대와 영향력 확대를 위한 싱크탱크 위원회 발족 (한인 투표율 100 달성), 각 지역 한인회의 한국문화 축제 지원 사업을 전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윤주 애틀랜타총영사는 축사에서 “최병일 회장과 임원들의 수고에 감사와 격려를 드린다. 최 회장의 수고로 동포 사회의 성숙과 발전에 기여하셨다. 홍승원 회장의 과거 경험과 섬김의 활동을 통해 더 큰 발전이 있길 기대한다”고 축사했습니다.

홍승원 회장은 애틀랜타 동포들을 향한 인사말에서 “한인들의 역량을 미 주류 사회와 세계에 보여주는 한인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김영철 기자

김영철 기자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