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300조 투입’ 카타르, 개최국 최초 3전 전패…쓸쓸히 퇴장

‘300조 투입’ 카타르, 개최국 최초 3전 전패…쓸쓸히 퇴장

[앵커]

개최국 카타르가 각종 불명예스러운 최초의 기록을 쓰며 월드컵에서 퇴장했습니다.

카타르는 300조 원이라는 천문학적인 자본을 투입했지만, 이번 대회를 자신들의 잔치로 만들지 못했습니다.

홍석준 기자입니다.

[기자]

네덜란드와의 조별리그 마지막 3차전에서 0-2로 패한 개최국 카타르.

월드컵 역사상 처음으로 조별리그 3경기를 모두 진 개최국이라는 불명예를 안은 채 쓸쓸히 퇴장하게 됐습니다.

카타르는 에콰도르와의 첫 경기에 패하면서 1회 대회부터 92년간 이어온 개최국 개막전 무패 행진을 마감시켰고, 세네갈에도 연달아 패해 2경기 만에 조기 탈락한 최초의 개최국이 됐습니다.

개최국 자격으로 첫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았지만, 경기마다 최초의 기록을 쓰며 최악의 성적을 낸 카타르는 세네갈전에서 첫 골을 넣은 게 유일한 위안거리였습니다.

카타르는 사상 최초 겨울, 첫 중동 월드컵 유치를 위해 2002 한일 월드컵의 31배에 달하는 300조 원을 투입했습니다.

천문학적인 투자를 바탕으로 귀화 선수들을 다수 영입하고 유럽에서 6개월 합숙 훈련까지 진행하는 등 ‘모래바람’ 돌풍을 예고했지만, 다른 나라들의 잔치를 지켜봐야 하는 신세가 됐습니다.

카타르의 펠릭스 산체스 감독은 “16강 또는 8강 진출을 목표로 삼은 적이 없다”며 “우리는 아시안컵에서 우승한 팀으로 휴식 없이 다음 아시안컵을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2019년 우리나라와 일본 등을 꺾고 아시안컵을 우승했던 카타르는 이번 월드컵에 이어 내년에는 아시안컵을 개최합니다.

연합뉴스TV 홍석준입니다. (joone@yna.co.kr)

#카타르 #월드컵 #개최국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jinha

jinha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