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4살배기 권총 가지고 놀아…아버지 체포

9㎜ 권총을 든 기저귀 차림의 4살짜리 아이…아버지 체포

“OECD 회원국 아동 총기 사망자 97%가 미국”

4살배기 어린이가 총을 흔들며 노는 모습이 TV 방송 화면에 포착돼 아이 아버지가 경찰에 체포됐다고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매체 릴즈(Reelz)에 따르면 지난 14일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 외곽의 소도시 비치그로브의 한 아파트 단지 복도에서 권총을 손에 쥔 어린아이의 모습이 이웃집 도어벨에 설치된 감시카메라에 촬영됐다.

영상에서 기저귀만 찬 아이는 허공이나 계단 아래로 총을 겨누는 듯한 동작을 여러 번 취하는가 하면, 방아쇠를 당기는 듯한 모습도 보였다. 총알은 발사되지 않았다.

이 장면을 목격한 이웃의 신고로 현장에 경찰관들이 출동했으나, 처음에는 아이의 아버지가 “집에 총기가 없다”고 부인한데다 집에서 총기를 발견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그대로 철수하려고 했다.

그러자 신고자는 자신이 직접 촬영한 영상을 제시했고, 이를 확인한 경찰관이 다시 집안에 들어가 ‘스미스 앤드 웨슨'(S&W) 9㎜ 권총을 찾고는 아이 아버지인 남성을 체포했다. 당시 이 총은 장전된 상태였다고 릴즈는 전했다.

이 남성을 검거하는 장면은 당일 릴즈 방송국의 경찰 검거 및 범죄 현장 관련 리얼리티 프로그램 ‘온 패트롤 라이브’를 통해 생방송 됐다. 아이가 총을 갖고 노는 모습도 함께 전파를 탔다.

비치그로브 경찰은 아이의 아버지 셰인 오즈번(45)이 중범죄에 해당하는 부양가족 방치 혐의로 기소됐다고 밝혔다. 아동복지 당국도 이 사건 내용을 공유받아 검토하고 있다.

NYT는 “미국은 아동 총기범죄 측면에서 극단적으로 특이한 나라로, 2020년에는 총기가 어린이 사망의 주요 원인으로 올라섰다”고 언급했다.

king

king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