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인 4색’ 검찰총장 후보들…여성·단골추천 등 각종 진기록

0
34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3일 검찰총장 후보로 추천된 인사들은 모두 검찰 내부에서 여러 차례 의미 있는 ‘이정표’를 세우며 능력과 인품 등을 인정받아 온 인물들이다.

검찰총장 후보 추천위원회(위원장 정성진 전 법무부 장관)는 이날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회의실에서 회의를 열고 소병철(59·사법연수원 15기) 농협대 석좌교수, 문무일(56·18기) 부산고검장, 오세인(52·18기) 광주고검장, 조희진(55·사법연수원 19기) 의정부지검장 등을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추천했다.

먼저 눈에 띄는 인물은 검찰에서 ‘여성 1호’ 기록을 세우며 ‘유리 천장’을 극복해 온 조희진 지검장이다.

2013년 처음 가동된 검찰총장 후보 추천위원회에서 여성 후보는 그가 처음이다.

조 지검장은 검찰 내에서 1998년 첫 여성 법무부 과장(여성정책담당관), 2004년 첫 여성 부장검사(의정부지검 형사4부장), 2005년 여검사 첫 사법연수원 교수 등 여성 1호 기록을 잇따라 세웠다.

2007년에는 여검사로는 처음으로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공판2부장·형사7부장)를 지냈고 2009년에는 여성 첫 차장검사(고양지청) 자리에 올랐다.

이후 여성 최초의 지청장(천안지청장)을 거쳐 2013년 차관급 대우를 받는 ‘검찰의 꽃’ 검사장을 단 최초의 여검사가 됐고, 2015년 제주지검장에 부임해 첫 여성 지검장 기록도 세웠다.

조 지검장의 남편은 최근까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1차관 등을 지내며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 때 참고인 조사를 받았던 송수근 전 차관이다. 송 전 차관은 이날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속행 공판에 증인으로 나오기도 했다.

네 명의 후보 중 가장 기수가 높은 소병철 농협대 석좌교수는 검찰 내에서 총장 후보를 꼽을 때 늘 ‘1순위’로 거론될 만큼 능력과 인품 모두를 인정받는 인물이다.

검찰 재직 때 연수원 15기 중 ‘1번’으로 수료해 서울지검 검사로 임관한 뒤 법무부 검찰국 검사, 서울지검 공안부 검사, 대검 연구관 등을 거쳐 법무부 검찰2과장에 이어 검찰1과장을 지냈다. ‘기획·공안통’이지만 주미 협력관, 범죄예방, 일반 형사부 등 여러 업무를 두루 경험했다.

마침 성이 소씨이다 보니 “소처럼 일한다”는 소리를 들었다는 이야기가 검찰 내에서 자주 회자되곤 한다.

소 교수는 채동욱 전 총장이 낙점된 2013년 3월, 김진태 전 총장이 임명된 2013년 10월에 이어 벌써 세 번째로 후보군에 포함됐다.

검찰총장후보추천위가 2012년 설치돼 2013년 가동된 이래 가장 많이 후보자로 이름을 올리는 ‘단골추천’ 기록을 세웠다.

문무일·오세인 고검장 역시 동기들 가운데 단연 두각을 나타내며 능력을 인정받아 온 인물로 꼽힌다.

문 고검장은 검찰이 직접 비위 첩보를 인지해 수사에 나서는 분야인 특별수사에서 잔뼈가 굵은 대표적인 ‘특수통’이다.

옛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시절 특별수사지원과장에서 시작해 과학수사2담당관을 거쳐 중수1과장을 지냈고, ‘수사 1번지’ 서울중앙지검으로 옮겨와 전국 특수부장 가운데 최선임인 특수1부장을 역임했다. 2015년에는 대검이 꾸린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장을 맡기도 했다.

오 고검장은 ‘공안·기획통’이면서도 대변인·기획·범죄정보·특수 등 다양한 분야를 모두 경험한 이색 경력의 소유자다.

그는 대검 연구관, 공안2과장, 범죄정보1담당관, 대변인, 공안기획관, 선임연구관, 기획조정부장, 반부패부장, 공안부장 등 공식 인사 발령만 9번으로 검찰 역사상 대검에 ‘최다 근무’한 기록을 갖고 있다.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발령 난 뒤 파견 형태로 ‘대검 특별수사체계 개편 TF’를 이끈 경력도 있다. 통상 검사들은 대검이나 서울중앙지검, 법무부 등에서 근무하는 기회가 그리 많지 않은 편이다. 이전까지는 대검에서 총 8번 근무한 이명재 전 검찰총장이 있었다.

오 고검장은 올해 3월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당시 마이너스 3억231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검사장급 이상 인사 중 꼴찌를 기록하기도 했다. 오 고검장은 2015년과 2016년에도 ‘마이너스 재산’을 신고한 바 있다.

한편 이번에 후보로 압축된 4명은 호남(소병철·문무일)·강원(오세인)·충남(조희진) 출신으로, 영남 출신이 포함되지 않았다는 점도 특징으로 꼽힌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