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층 선미 이목 집중…이틀 사이 사람 뼈 추정 3점 수습

0
68

(목포=연합뉴스) 형민우 박철홍 기자 = 사람 뼈로 추정되는 뼛조각이 잇따라 발견된 세월호 4층 선미 수색 작업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11일 오전 10시 30분께 목포 신항 세월호 선체를 수색하던 중 4층 선미에서 ‘사람 뼈’로 추정되는 뼛조각 1점을 발견, 수습했다.

세월호 수색작업

세월호 수색작업

이날 뼛조각이 발견된 곳에서는 10일에도 1시간 간격으로 사람의 것으로 보이는 뼛조각 2점이 수습됐다.

뼛조각이 발견된 곳 근처에서는 미수습자인 단원고 학생 조은화 양의 가방도 발견됐다.

4층 선미는 침몰 당시 충격으로 5층 전시실에 눌어붙어 수색팀의 진입이 어려웠다.

참사 당시에도 수중수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을 가능성이 커 미수습자의 흔적을 발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이날 사람의 것으로 추정되는 뼈가 발견된 곳은 단원고 여학생들이 머무른 곳으로 알려진 다인실과 가깝다.

세월호 참사 당시 미수습자 9명 가운데 여학생 2명의 움직임이 확인된 곳이어서 수색작업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수습본부는 이날 4층 선미 천장 하부 절단 작업을 마쳤다.

이날 하루 수습본부는 가방 등 유류품 95점과 사람 뼈로 추정되는 뼛조각 1점과 동물뼈 추정 뼛조각 17점을 수습했다.

세월호 인양과 수색과정에서 수습된 유류품은 모두 1천398점(인계 106점 포함), 뼛조각은 809점(수중수색 24점·사람 뼈 추정 3점 포함)이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