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5년 전 대지진과 같은날…멕시코 강진에 ‘철렁’

5년-전-대지진과-같은날…멕시코-강진에-‘철렁’

5년 전 대지진과 같은날…멕시코 강진에 ‘철렁’

[앵커]

멕시코에서 규모 7.6 강진이 발생한 날은 공교롭게도 5년 전 멕시코 대지진이 발생한 날과 같은 날이었습니다.

전국적으로 138명이 숨진 대지진을 떠올리게 하는 강진에 시민들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습니다.

박진형 기자입니다.

[기자]

천장에 매달린 화분이 좌우로 요동칩니다.

조명들의 움직임은 더욱 심합니다.

쇼핑센터의 외벽에서 떨어져 나온 잔해는 주차되어 있던 차량을 덮쳤습니다.

잔해에 깔린 차량들은 폐차 수준으로 처참하게 구겨졌습니다.

멕시코 서부 미초아칸주에서 규모 7.6의 강진이 발생한 건 현지시간 19일 오후 1시쯤.

진원에서 475km 떨어진 수도 멕시코시티에서도 강한 흔들림이 감지돼 대형 건물에서는 직장인과 주민들이 일시에 거리로 쏟아져 나왔습니다.

“지진이에요. 아래로 내려가야 해요. (훈련 경보가 아니라) 진짜 지진 경보가 울리고 있어요.”

강한 진동과 두려움 속에서도 대피하는 시민들의 안전의식은 빛났습니다.

질서정연하게 계단을 내려왔고 미리 준비된 안전모를 쓰고 차분히 지진이 끝나기를 기다렸습니다.

많은 멕시코 시민들은 공교롭게도 왜 하필 오늘이냐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멕시코 각지에서 138명이 숨진 규모 7.1의 지진이 바로 5년 전 이날 발생했기 때문입니다.

시민 안전의식을 높이고 혼란을 줄이려는 목적으로 지진 대피 훈련까지 했는데, 훈련을 종료한 지 1시간도 안 돼 진짜 지진이 발생해 더 아연실색한 모습이었습니다.

“우리가 9월 19일에 준비되어 있다는 사실에 감사함을 느낍니다. 지구가 매년 우리에게 경고하는 것 같아요. 지진은 항상 우리 곁에 있다고 말이죠.”

멕시코 당국은 인명 피해 여부를 확인하는 한편 주민들에게 혹시 모를 여진에 대비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박진형입니다.

#멕시코_강진 #지진 #불의고리 #환태평양지진대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국제 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