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테 프랭클린(왼쪽)과 마이클 린
돈테 프랭클린(왼쪽)과 마이클 린

프랭클린은 무더위에 걸어가느라 상의를 벗고 목에 수건을 두르고 있다. [고펀드미 웹사이트. 재판매 및 DB 금지.]

무더운 날 차 얻어탔다 SNS에 사연 알려져

기부금 5천만원 모여 차량 구입비 확보

자선단체서 최신 자전거도 선물 받아

매일 27㎞를 힘들게 걸어 출퇴근하던  스무 살 청년의 사연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알려지며 온정이 답지해 주위를 훈훈하게 한다.

거액의 기부금이 모여 새 차를 살 수 있게 됐으며, 최신형 자전거도 선물 받았다.

23일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오클라호마주에 사는 돈테 프랭클린(20)은 지난주 자신이 요리사로 일하는 식당 ‘버팔로 와일드 윙스’로 출근하기 위해 걸어가다 마이클 린이라는 남성의 차량을 얻어타며 뜻밖의 인연을 맺게 됐다.

린은 조수석에 탄 프랭클린과 대화를 나누며 깊은 인상을 받았다.

프랭클린은 이동 수단이 없어 그간 집으로부터 13㎞ 넘게 떨어진 식당으로 걸어서 출근했던 것이다. 왕복으로 따지면 27㎞에 달하는 거리다.

린과 마주친 날에도 프랭클린은 식당으로 가기 위해 출근 시간보다 세 시간 일찍 집에서 출발했던 터였다.

매일 먼 거리를 걸어야 했지만 지각한 적도 없다고 한다.

프랭클린은 고된 여정에도 4년 전 C형 간염을 앓다 세상을 떠난 어머니를 생각하며 힘을 냈다면서 “힘들어도 신경 쓰지 않았다. 가족을 위해 계속 걸었다”고 말했다.

감동한 린은 페이스북에 이 사연을 올렸고, 이후 프랭클린을 향한 깜짝 선물과 응원이 쏟아졌다.

프랭클린의 차량을 마련하기 위해 인터넷 모금 운동이 벌어졌다.

‘고펀드미’에는 지난 6일간 1천300여 명이 모금에 참여해 당초 목표액인 2천달러(약 230만원)를 훌쩍 넘어선 4만6천650달러(약 5천300만원)가 모였다.

자선단체 ‘마이 라이딩 버디스 오클라호마’는 프랭클린에게 최신형 자전거를 선물하기로 했다. 단체장인 케리 콜린스는 “20살밖에 되지 않은 청년이 일하러 가기 위해 무더위 속에 걸어야 했다는 사실에 뭉클했다”고 전했다.

프랭클린은 자전거와 모금에 대해 “가족을 도울 수 있게 됐다. 정말로 축복받았다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린은 프랭클린에 대해 “항상 지역사회에 도움의 손길을 내밀 줄 아는 사람이다. 그는 도움을 받을 자격이 있다”며 기뻐했다.

그는 프랭클린을 처음 봤을 때 “그가 먼 길을 걸어가는 것 같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