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금) 뉴욕증시, 고용 호조·국채금리 상승에 하락 출발
NYSE 입회장의 트레이더들의 모습
뉴욕증시는 5월 고용이 긍정적으로 나오면서 국채금리가 오르자 하락했다.

3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오전 9시 47분 현재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85.50포인트(0.86%) 하락한 32,962.78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56.33포인트(1.35%) 떨어진 4,120.49를,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238.15포인트(1.93%) 밀린 12,078.74를 나타냈다.

전달 수치는 42만8천 명에서 43만6천 명으로 상향 조정됐다.

실업률은 3.6%로 전달과 같았고, 경제활동 참가율은 62.3%로 전달의 62.2%에서 소폭 올랐다. 시간당 평균 임금은 전월 대비 0.3% 올라 전달과 같은 수준을 보였다. 전년 대비로는 5.24% 올라 전달의 5.46%보다는 낮아졌다.

10년물 국채금리는 고용 지표 발표 이후 3%에 육박한 2.98% 수준까지 올랐다. 전날 2.91% 수준에서 더 오른 것이다.

레이얼 브레이너드 연준 부의장은 전날 한 인터뷰에서 금리 인상 경로에서 일시 중단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현재로서는 중단해야 한다는 근거를 찾기 매우 어렵다고 언급했다.

이는 연준이 6월과 7월 두 차례 0.5%포인트의 공격적인 금리 인상을 단행한 이후 9월 회의에서 금리 인상을 중단할 수 있다는 일각의 기대를 일축하는 발언이다.

실제 이날 나온 고용 보고서는 연준이 긴축 강도를 늦출 근거가 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직원의 10%를 감축하고 채용을 전면 중단하길 원한다고 임원들에게 언급했다는 보도가 나온 점도 증시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머스크는 임원들에게 경제에 대한 “느낌이 매우 나쁘다”라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머스크의 발언은 앞서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CEO가 경제에 닥칠 허리케인에 대비해야 한다고 경고한 이후 나왔다.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의 래리 핑크 CEO도 전날 한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공급망 충격으로 수년간 높은 인플레이션이 예상되며, 시장에 공포가 더 많은 변동성을 야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테슬라의 주가가 7% 이상 하락했고, 루시드와 리비안 등도 4% 이상 하락했다.

대형 기술주인 애플은 3% 이상 하락했고, 알파벳, 엔비디아, 메타의 주가도 2% 이상 하락 중이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이번 고용 수치로 볼 때 연준의 긴축은 계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세븐스 리포트의 톰 에세이는 CNBC에 “이번 강한 고용 수치로 연준이 6월과 7월 금리 인상 이후 금리 인상을 일시 중단할 수 있다는 희망이 반전될 것 같다”라며 “이번 수치는 노동시장이 여전히 매우 빡빡하다(tight)는 것을 보여주는 신호이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유럽증시는 대체로 하락했다.

독일 DAX지수는 0.12% 하락했고, 영국 FTSE지수는 휴장했다. 범유럽 지수인 STOXX600지수는 0.15% 하락하고 있다.

국제유가는 올랐다.

7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0.40%가량 오른 배럴당 117.34달러에, 8월물 브렌트유 가격은 전장보다 0.34% 상승한 배럴당 118.01달러를 나타냈다.

About the Author: News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