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fficSS.JPG-web-696x356.jpg

 

사진출처 WSB-TV

조수석 부인 현장서 사망
조씨, 차량과실치사 혐의로 기소

 

60대 한인 남성이 285번 고속도로 선상에서 앞서 발생한 사고차량을 피하려다 차량이 전복되는 바람에 조수석에 앉아있던 부인은 사망하고 본인은 부상을 입는 사고를 당했습니다.

사고는 지난 18일 오전 9시경 285번 고속도로 동쪽방향 라즈웰 로드 근교에서 발생했습니다.

샌디스프링스 경찰에 따르면 사고가 발생한 지점은 연쇄추돌사고로 이미 3대의 차량이 뒤엉켜 있는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시 사고지점을 지나던 테네시 거주 한인 데이빗 조(61)씨는 사고차랑들을 발견한 순간 자신이 몰던 SUV 차량의 핸들을 급하게 꺽었으나 중심을 잃고 갓길 가드레일을 들이 받으면서 전복됐습니다.

이 사고로 조수석에 타고 있던 부인 수잔 조(54)씨가 차 밖으로 튕겨져 나와 차량에 깔리면서 현장에서 숨졌고 운전자 조씨도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인 샌디 스프링스 경찰은 19일 운전자 조씨를2급 차량과실치사와 차선유지 위반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About the Author: 이승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