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임명된 장·차관급 26명 재산공개…평균 17억5천만원

0
6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문재인 정부가 올해 7월 2일부터 8월 1일까지 임명한 장·차관급 26명이 신고한 평균재산은 17억5천만 원으로 나타났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57억8천만 원을 신고해 가장 많았고, 기찬수 병무청장이 39억1천만 원, 반장식 청와대 일자리수석비서관이 36억2천만 원,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31억1천만 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축사하는 백운규 장관

축사하는 백운규 장관(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26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사우디 VISION 2030 비즈니스 포럼’에서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 2017.10.26
chc@yna.co.kr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3일 지난 7월 2일부터 8월 1일까지 신규 임용, 승진, 퇴직 등 신분변동이 발생한 124명의 재산등록사항을 관보를 통해 공개했다.

이 가운데 전 정부 인사 66명을 제외한 58명이 문재인 정부 인사이며, 26명이 장·차관급이다.

26명 가운데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백운규 산업부 장관은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파트(14억7천만 원)와 호텔 피트니스센터 회원권(5천600만 원)을 배우자와 공동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인과 배우자, 두 자녀 명의의 예금은 34억 원이라고 신고했다.

기찬수 병무청장은 경남 김해의 토지와 용인시 수지의 아파트 등을 보유하고 있고, 반장식 청와대 비서관은 경북 상주의 토지와 군포 아파트, 천호동 상가 등을 보유한 것으로 신고했다.

기찬수 병무청장 [병무청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20억 원대 재산을 신고한 장·차관급은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25억5천만 원), 조병제 국립외교원장(24억1천만 원),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22억4천만 원), 정현백 여성가족부장관(20억9천만 원),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20억4천만 원), 황수경 통계청장(20억3천만 원) 등 총 6명이다.

10억 원대 재산신고자 역시 6명이었다. 류영진 식약처장(19억8천만 원), 김진국 감사원 감사위원(17억5천만 원),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14억7천만 원), 송영무 국방부 장관(14억6천만 원), 박상기 법무부 장관(12억5천만 원), 홍장표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11억2천만 원) 등이다.

그밖에 라승용 농촌진흥청장 9억8천만 원, 김상곤 교육부총리 9억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7억8천만 원, 김재현 산림청장 7억7천만 원, 김판석 인사처장 7억5천만 원, 조명균 통일부 장관 7억4천만 원, 김영문 관세청장은 6억2천만 원을 각각 신고했다.

표철수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은 4억5천만 원,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4억4천만 원, 허욱 방송통신위원회 부위원장은 2억1천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에 본인 또는 배우자가 아파트를 보유한 인사는 8명이다.

해당 8명은 김상곤 교육부총리(대치동)와 백운규 산업부 장관(대치동),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신천동), 박상기 장관(서초3동), 이효성 방통위원장(개포동), 조병제 국립외교원장(역삼동), 김진국 감사위원(잠원동), 김영문 관세청장(서초동) 등이다.

한편, 장·차관급뿐만 아니라 이번에 재산공개가 된 전체 124명의 재산을 분석해 보면 현직 가운데는 차영환 청와대 경제정책비서관이 78억9천만 원을 신고해 1위를 기록했다.

차영환 청와대 경제정책비서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배우자가 부친으로부터 서울 강남 역삼동 소재 19억4천만 원 상당의 복합건물 일부와 17억2천만 원 상당의 고척동 공장용지를 증여받았고, 본인은 장인으로부터 남서울컨트리클럽 회원권을 증여받았다고 신고했다.

2위는 백운규 산업부 장관(57억8천만 원), 3위는 이영주 춘천지검장(46억5천만 원)이다.

지난 정부 인사 가운데 1위는 김학균 금융위원회 상임위원으로 101억6천만 원을 신고했고, 2위는 정기석 전 질병관리본부장(94억3천만 원)이었다. 이들은 지난번 재산공개와 비교해 각각 3억9천만 원, 3억6천만 원이 늘었다.

3위는 조윤선 전 문체부 장관(50억2천만 원)으로, 지난번 공개 때보다 9천400만 원이 줄었다.

조 전 장관은 올해 1월 21일 구속되면서 사표가 처리됐다. 본래 신분변동 후 두 달 내 재산신고가 원칙이지만 신고를 유예하다가 7월 27일 1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난 뒤 신고해 이번에 공개됐다.

noanoa@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