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760억원 상속권 버리고 승려 된 인도 8세 소녀

다이아몬드 업체 소유한 독실한 자이나교 가정 출신

인도에서 거액의 상속이 예정됐던 8세 소녀가 속세의 삶을 버리고 승려가 됐다고 미국 온라인매체 인사이더와 AFP통신 등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도 수라트의 보석업체 ‘상비 앤드 선스’의 상속녀 데반시 상비는 지난 18일 자이나교로 출가했다.

이어 데반시는 18일 자이나교 사원에 도착해 삭발하고 면으로 된 백의로 갈아입었다.

상비 가족은 국제적인 보석 무역으로 ‘다이아몬드 도시’로 알려진 수라트에서 보석 사업을 하고 있다. 1981년 설립된 이 가족의 회사는 순 가치가 50억 루피(760억 원)에 이른다.

이들 가족 역시 자이나교도다.

인도의 자이나교도는 400만 명이 넘고 그중 부유층도 상당수다. 독실한 자이나교도 가정에서는 승려를 배출하는 것을 가문의 영광으로 여겨 자녀에게 출가를 권하기도 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데반시의 부모는 딸 본인이 출가에 적극적이었다고 말했다.

또한 데반시는 수라트 자이나교도들 사이에서는 어린 나이에도 독실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고 한 주민이 AFP통신에 전했다.

이들은 “데반시는 TV나 영화를 보거나 쇼핑몰, 식당에 가는 일도 없었다”며 평소 자이나교 사원 행사에 꾸준히 참석해 왔다고 전했다.

king

king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