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회장 서은숙, KSEA)는 내달 9일부터 12일까지 워싱턴에서 ‘2017 한미과학기술학술대회'(UKC 2017)를 개최합니다.

<김현경 기자>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회장 서은숙, KSEA)가 주최하는 ‘2017 한미과학기술학술대회'(UKC 2017)는 ‘협력을 통한 융합과 혁신’을 주제로 열리며, 한국과 미국에서 과학기술자, 교수, 기업가, 정책 결정자, 과학기술 전공 1천여 명이 참가하는 대규모 대회입니다.

대회는 물리, 수학·통계, 화학, 컴퓨터 정보, 식품 영양, 재료·기계·항공, 토목·환경·건축, 전기 전자, 바이오, 의료, 제약, 의공 12가지 분야 심포지엄과 13개 융합 세션으로 나눠서 열립니다.

또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일자리 창출 정책 포럼’ ‘미세먼지 포럼’ ‘신약 개발과 승인 포럼’ ‘과학 외교 포럼’을 통해 최근 글로벌 화두로 거론되는 주요 이슈에 대한 논의를 전개하고, 청년과학기술자 포럼, 여성과학기술자 포럼, 지적 재산권 포럼 연례 포럼도 개최합니다.

첫날 기조 세션에는 천체물리학 분야 석학으로 2006년 노벨물리학상을 받은 나사 고다드 우주비행센터의 존 매더 선임연구원이 기조연설을 하며, 체리 머레이 하버드대 기술·공공정책 교수와 박홍근 하버드대 화학·물리학 교수의 강연이 이어집니다.

또한 행사 기간에는 한국과학창의재단과 재외동포재단의 후원으로 재미동포 차세대가 참여하는 ‘제2회 청소년과학기술지도자 캠프’와 해외과학인상·유망 과학기술자 그랜트·차세대 장학금 수여식도 거행됩니다.

협회 첫 여성회장으로 대회장을 맡은 서은숙 씨는 “한미 양국 과학계의 공동 발전을 위해 학술대회를 준비했다”며 “전문가들이 첨단과학기술 연구의 최신 동향과 성과를 공유하고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에서 고국의 과학 발전에 이바지하겠다는 취지로 1971년에 결성된 협회는 한인 과학자와 기술자 1만여 명이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청년 과학기술 지도자 학술대회, 한미 공동 R&D, 경력개발 워크숍을 통해 차세대 한인 과학자의 주류 사회 진출을 돕고 있습니다.

한편 협회는 지난 달 버지니아주 비엔나 소재 협회 본부에서 ‘제46대 회장단 출범식’을 거행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