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97그룹 “어대명은 없다”…’셀프공천 의혹’ 이재명 압박도

97그룹 “어대명은 없다”…’셀프공천 의혹’ 이재명 압박도
[뉴스리뷰]

[앵커]

민주당 당대표 후보를 8명에서 3명으로 압축하는 예비경선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이재명 대세론에 맞서고 있는 당내 97그룹 4인방은 모두 컷오프 통과를 자신했습니다.

이재명 의원에 대해선 ‘셀프공천’ 의혹으로 압박을 이어가기도 했습니다.

나경렬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대표 예비경선을 이틀 앞두고, 97그룹 주자 4명이 다시 모여 앉았습니다.

후보들은 ‘어대명’, 어차피 대표는 이재명이란 말을 모두 부정했습니다.

“어대식이 될 것이다. 어쩌면 대표는 강훈식이 될 것이다.”

“어제까지는 이재명이 대세지만 오늘부터는 박용진이다.”

자신감을 나타냈지만, 현실적으로 본선 진출이 확실시 되는 건 이재명 의원뿐입니다.

이런 대세론을 97그룹의 단일화로 뒤집자는 주장은 이 자리에서도 이어졌습니다.

박용진, 강병원 의원은 단일화를 ‘희망의 기폭제’, ‘구국의 결단’이라고 표현했습니다.

하지만 남은 시간은 충분하지 않고, 97그룹의 의견도 통일되지 않아 컷오프 전 단일화는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단일화는 열려 있다, 그러나 가치와 비전에 대해서 충분히 토론해가면서 자연스럽게…”

다만, 후보들은 97그룹이 힘을 모으는 것엔 동의했는데, 컷오프 이후 단일화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보입니다.

이재명 의원에 대한 압박도 계속됐습니다.

이 의원이 인천 계양을 지역에 자신을 공천해 달라고 요청했다는 이른바 ‘셀프공천’ 의혹을 전면에 내세웠습니다.

“‘셀프공천’으로 계양을에 출마해서 본인 살 길만 찾게 된다면…또 다른 패배를 부른다고 생각합니다.”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연합뉴스TV에 출연해 선거 과정에서 후보들 사이 비판이 오갈 수는 있지만 당이 정치보복이라 규정한 사안을 사법리스크로 표현해선 안 된다며, 분열의 언어는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연합뉴스TV 나경렬입니다. (intense@yna.co.kr)

#당대표_후보 #예비경선 #97그룹 #4인방 #컷오프 #단일화 #셀프공천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