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애틀랜타총영사관(총영사 김영준)은 지난 9일 오후 둘루스에 소재한 소네스타 호텔에서 2018 상반기 기업활동 지원협의회를 개최했습니다.

<김현경 기자>

애틀랜타총영사관의 김영준 총영사가 지난 9일 주도한 상반기 기업활동지원협의회는 조지아주에 진출한 주요 우리 기업들과 코트라 마이애미 무역관과 함께 개최했습니다.

기업활동지원협의회는 기아자동차, 현대중공업, 금호타이어, 포스코, SKC, LG전자, LG화학, Superior Essex, Cyprus Investment, 대한항공, 상신브레이크, 팩트라, KPX Chemical, 신한은행, KEB-HANA, KOTRA 마이애미 무역관, KPMG 회계법인과 같은 기업들이 참석했습니다.

김 총영사는 최근 세탁기, 태양광 패널에 대한 세이프가드 조치 및 한·미 FTA 재협상 등 미국 내 보호무역주의 확산에 대응해 민·관의 유기적인 협력강화를 강조하는 한편, 올해 총영사관의 중점 추진업무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미국 동남부 6개주는 우리 기업의 제조업 투자 중심지이며, 미국 내 타주에서의 우리기업 이전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에 김 총영사는 한인 동포 비즈니스 규모도 커지고 있는 점을 감안해 애틀랜타에 코트라 무역관 신설을 적극 추진해 우리 중소·중견기업의 투자진출 및 미국의 대한(對韓) 투자유치를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김 총영사는 우리 기업의 투자진출시 노사문화 차이로 초기정착에 겪는 여러 시행착오를 최소화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금년 하반기중「2018년 미국 동남부 6개주 노무관계 바로알기」책자를 발간할 예정이라면서 이를 위한 우리 기업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이날 참석기업들은 애틀랜타 무역관 신설 필요성에 대해 크게 공감하고, 총영사관이 무
역관 신설에 적극 나서달라고 요청하는 한편, 최근 트럼프 행정부의 세제개혁 등에 따라 기업활동 여건이 좋아지고 있으나 환율 변동 리스크가 커지는 데 우려하고 있다는 애로사항을 전달했습니다.

한편 협의회에서는 이날 참석한 KPMG 회계법인과 마이애미 무역관에서 각각 트럼프 행정부의 세제개혁 내용, 미국 경제현황 및 전망 등에 대해 주제 발표함으로써 우리 기업들의 활동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기도 했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