킨더가든부터 ‘성범죄 예방교육 의무화(HB762)’ 법안 논의중

0
9

웨스 캔트렐(공화, 우드스톡) 하원의원 발의
최근 전 미국가대표 체조팀 아동성추행 사건 여파로 경각심 가져

조지아 어린이들과 청소년들을 위한 성범죄 예방교육을 킨더가든 때부터 의무화 해야한다는 법안이 논의 중에 있습니다.

조지아 주하원은 최근 소위원회를 거친 ‘성범죄 예방을 위한 킨더가든 교육 의무화 법안(HB762)’을 안건으로 상정해 심의할 예정이라 밝혔습니다.

이 법안에는 조지아 공립학교에 재학 중인 킨더가든 학생부터 고교 신입생까지를 대상으로 매년 성범죄 및 성폭행을 인지시키는 프로그램을 통해 성범죄 예방교육을 실시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겨져 있습니다.

법안을 발의한 웨스 캔트렐(공화, 우드스톡) 하원의원은 지난 8일, 하원 교육청소년 소위원회에서 “ 여자 어린이 4명중 1명, 남자 어린이 6명중 1명 꼴로 친지나 혹은 지인으로부터 성범죄 관련 피해를 당하고 있다”는 통계자료 결과를 전하며 그러나 어린이들이 이같은 성범죄 폭력에 노출이 되어도 어떻게 도움을 요청할지 몰라 피해가 더욱 커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캔트렐 의원은 “참지 말아야 할 일에 대처할 줄 아는 능력을 가르칠 필요가 있다”며 “해당 연령대에 적합한 성범죄 예방 프로그램을 실시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캔트렐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최근 미전역을 충격에 빠뜨린 전 미국가대표 체조팀 주치의사 래리 나살의 아동성추행 사건 보도를 비롯해 자신의 동료의원의 손녀가 당한 개인적인 성범죄 피해를 지켜보면서 이같은 법안을 발의할 필요성을 느꼈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캔트렐 의원은 이미 31개주에서 성범죄 예방 교육이 킨더가든 때부터 의무적으로 실시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학부모와 교사를 대상으로 한 성범죄 관련 교육도 병행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법안은 투표를 통해 소위원회를 통과했으며 교육 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논의를 거친후 주의회 상정여부가 결정될 예정입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