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8일 개최된 제 12회 퍼블릭스 마라톤 대회에 한인 마라톤 클럽의 한인 마라토너들이 대거 참여해 완주했다는 소식입니다.

<김현경 기자>

지난 18일 일요일 아침 7시, 1만 여명은 제12회 퍼블릭스 마라톤 대회 참가를 위해 애틀랜타 다운타운 CNN센타 앞에서 집결했습니다.

대회에는 애틀랜타 한인 마라톤 클럽인 해피러너스 클럽과 박카스 클럽 그리고 거북이 마라톤 회원들과 개인 참가 마라토너 등 50여명이 출전해 하프와 풀코스를 완주했습니다.

대회코스는 CNN 센터를 출발해 킹센터와 카터센터를 지나 에모리대학을 왕복해 다시 CNN 센터에 도착하는 애틀랜타 도심을 관통하는 봄의 아름다운 정경을 즐길 수 있는 코스였습니다.

이번 대회의 하프코스를 완주한 조지아대한체육회의 권요한 회장은 상쾌한 봄기운과 함께 땀을 흠뻑 흘리며 행복을 느끼게 해준 마라톤에 다른 한인들도 입문하기를 권장했습니다. 또한 권 회장은 “지난 20년 동안 미국과 한국의 마라톤 인구가 2배로 증가할 정도로 마라톤은 건강유지에 아주 좋으며, 일주일에 두 세 차례 1시간 정도 뛴다면 만병통치약이 된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이날 대회에 대거 참여한 한인 마라톤 클럽 운영위측은 마라톤 클럽에 가입하면 기초부터 자세히 훈련시켜 준다며 많은 이들의 동참을 구했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