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정의용-존 볼튼 첫 회동 ‘남북,북미 동시성공, 비핵화 공조’

0
12

미국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새로 취임한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처음으로 회동을 갖고 남북,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과 비핵화의 평화적 달성을 위해 한미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가 기로 했다

볼튼 안보보좌관은 정실장에 이어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보국장과는 회동했으나 한미일 3개국의 안보 수장들이 함께 만나지는 않았다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남북 정상회담이 4월 27일로 결정된데 이어 북미정상회담 일정도 5월말 또는 6월초에서 확정되는 시기에 새로 취임한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그의 카운터파트(맞상대)들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 안보실장,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보국장이 워싱턴에서 첫 연쇄 회동을 가졌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2일 오전 백악관에서 존 볼튼 신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처음으로 1시간여 동안 만나 남북,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과 비핵화의 평화적 달성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정의용 실장은 1박 2일의 짧은 방미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오르면서 공항에서 특파원들과 만난자리 에서 “볼튼 보좌관과 아주 유익한 협의였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이 모두 중요하기 때문에 두 정상회담이 성공할 수 있도록 하고 한반도 비핵화 목표의 평화적 달성을 위한 여러 방안들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고 강조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관리들도 볼튼 안보보좌관이 정의용 안보실장과 야치 쇼타로 일본안보국장을 각각 별도로 만났으며 “안보 책임자들은 긴밀한 조율과 공조를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미 관리들은 특히 “볼튼 국가안보보좌관이 한일양국의 카운트파트들에게 긴밀한 공조를 계속하기로 약속했다”고 전하고 4월말의 남북정상회담과 5월말 또는 6월초에 열릴 북미정상회담을 성공시키기 위한 사전조율을 시작한 것으로 시사했다

9일부터 백악관 업무를 시작한 존 볼튼 국가안보보좌관의 취임에 맞춰 카운터파트(맞상대)인 정의용 실장이 직접 워싱턴을 방문해 첫 대면인사를 나누고 한미 안보수장간 ‘핫라인’을 구축하고 공조를 강화 하기 위해 이뤄진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당초 정실장은 워싱턴에 도착하자 마자 11일 볼튼 보좌관과 만날 예정이었지만 시리아 사태에 따른 미국측 사정으로 하루 늦게 회동했다.

볼튼 국가안보보좌관은 정의용 실장에 이어 일본의 카운터파트인 야치 쇼타로 국가안보국장을 만났으나 한미일 3개국의 안보수장들이 한자리에서 회동하지는 않았다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