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모’, “교육의 중심은 부모와 가정에 있다!”

0
21

애틀랜타에서 아이들 자녀 교육을 잘하기 위한 아이들을 사랑하는 모임, ‘아사모(KAPA IN GA)’가 어제 15일 오후 아틀란타연합교회에서 첫 세미나를 열었습니다.

<김현경 기자>

현재 미국에서 자라는 한국 학생들의 대인기피증과 마약노출과 같은 심각한 문제들이 생기고 있고, 부모들은 우리 아이들이 잘못되어 가고 있는지도 잘 모르게 됩니다.

이에 애틀랜타 한인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아이들 자녀 교육을 잘하기 위한 모임이 결성됐습니다.

‘아사모(KAPA IN GA)’는 아이들을 사랑하는 모임의 뜻을 가지며 이름지어졌습니다. ‘아사모’는 교회와 지역사회의 부모들을 위해 미국 교육 시스템을 소개하고 그 속에서 어떻게 아이들을 키우며 도움을 받고 도움을 줄 수 있는지 알리는 것에 그 목적을 두고 있습니다.

<녹취-김서경>

아사모는 모임 첫 행사로 어제 15일 오후 2시부터 연합장로교회 비전센터에서 세미나를 개최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제니퍼 페로(Jennifer Fero) 피치트리 리지 고등학교 교감을 비롯해 타마라 퍼킨스(Tamara Perkins)파슨스 초등학교 교장 그리고 애론 러프로프(Aaron Lupuloff) 귀넷카운티 파운데이션이 참석했습니다.

세미나는 ‘부모가 이민사회에서 어떻게 영향력있는 자녀로 키울 수 있을까?’라는 주제로 펼쳐졌습니다. 세미나 강사로는 귀넷카운티 교육청의 한국어권 담당자인 이은숙 씨가 “자녀와 자녀의 학교 생활에 관한 부모의 이해와 참여의 중요성”에 대해 강연을 전했습니다.

이 씨는 학교와 가정의 문화 인식 차이와 한국어 교육과 자신의 뿌리 인식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이어 이 씨는 교육의 중심은 가정이라고 볼 수 있다며, 부모는 자녀의 유대감 소통을 위해 대화를 많이 나누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이은숙 담당자>

이 자리에서는 은퇴 이후 시간을 공교육 기관에서 자원봉사를 하며 뜻깊은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강연자와 한인 학생들이 많이 재학중인 고등학교에서 PTA 회장을 하며 한인 학부모들과 공유하는 강연자들이 나와 직접 자신의 생각과 경험을 나누는 사례연구 발표시간도 마련됐습니다.

이어 두번째 세션에서는 프리스쿨부터 대학생 이후까지 또래 아이를 함께 키우며 공감을 할 수 있는 학년별로 모임을 가져 교감하는 시간이 있었습니다.

한편 아사모 주최측은 부모가 미국의 교육을 알고 함께 학교와 동참하고 협조해 몸과 마음이 건강한 아이로 키우자는 것이 이 행사의 목적이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현재 교회 안 밖으로 여러가지 아이들의 문제로 인해 고민하는 부모들을 위해 시작하게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