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전성훈 이보배 기자 = 박근혜 대통령측이 일정 사전 노출 등을 이유로 9일 예정됐던 대통령 대면조사를 연기한 데 대해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불만스러운 입장을 내비쳤다.

특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박 대통령 대면조사와 관련한 그동안의 협의 경과를 소개하면서 박 대통령측의 ‘일방 통보’ 사실을 공개 거론했다.

이 특검보는 “그동안 박 대통령 변호인 측과 대면조사와 관련해 여러 차례 협의하는 등 사전접촉을 했다”면서 “협의 과정에서 조사 대상자가 현직 대통령인 점과 경호상의 문제 등을 고려해 시간·장소·방법 등 대부분의 사항을 그대로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특검법 12조에 따라 조사 일정 등은 공개할 수 있음에도 대통령 측 요청에 따라 이를 비공개로 하되 조사가 완료된 뒤 상호 동시에 이를 공개하기로 합의했다”면서 “특검은 이러한 합의 내용을 언론에 사전에 공개하거나 외부로 유출한 사실이 없고 이를 공개할 이유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 특검보는 “그런데도 7일 특정 언론에서 일정 및 장소가 보도되자 9일로 예정된 대면조사를 거부한다고 특검에 일방적으로 통보했다”며 내심 불쾌감을 표시했다.

이 특검보는 박 대통령 측과의 향후 일정 재조율에 대해 “구체적으로 결정된 바 없다”며 말을 아꼈다. 특검은 전날 오후 박 대통령측으로부터 대면조사 거부 방침을 통보받은 이후 일절 연락을 취하지 않고 있다고 한다.

최순실 '인사농단' 어디까지…문화계만이 아니었다(CG)

최순실 ‘인사농단’ 어디까지…문화계만이 아니었다(CG)[연합뉴스TV 제공]

특검의 이날 브리핑은 상당히 ‘절제된’ 언어로 표현됐다. 불필요하게 박 대통령 측을 자극하지 않겠다는 의도로 읽혔다. 향후 대면조사 일정 재협의를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검이 그동안 박 대통령을 상대로 제기된 여러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선 대면조사가 꼭 필요하다고 강조해온 만큼 대면조사 자체가 무산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관측된다.

이 특검보도 “대통령 대면조사가 꼭 필요하다는 원칙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대통령 측 역시 특검 수사 기간 연장의 빌미를 주지 않기 위해서라도 대면조사 요구에는 응할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전망이다.

다만 일각에서 특검이 대통령 측 요구사항을 그대로 수용하는 등 지나치게 저자세로 협의에 임한 게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된 만큼 2차 협의에선 목소리를 키울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 이 특검보는 그동안 논란이 된 ‘일정·장소 비공개’ 사안에 대해 “상호 간 논란의 여지가 있는 부분은 가급적이면 없도록 조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비공개 요구를 수용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입장 변화로 해석됐다.

박 대통령 측에서 조사 시점을 다음 주로 미루자는 입장을 밝히는 데 대해 어떤 식으로 대응할지도 주목된다.

특검은 1차 수사 기간이 이달 28일 종료되는 점을 고려해 늦어도 이번 주까지는 반드시 대면조사를 마쳐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