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애틀랜타총영사관(총영사 김성진)은 최근 잇따른 기습단속 체포가 실시되자 ‘이민세관국 불법체류자 단속 관련 공지’사항 몇가지를 밝혔습니다.

<김현경 기자>
최근 현지 언론보도에 따르면, 이민세관국에서는 지난 주 미 전역 11개주 불법체류자 단속활동 결과 600여명을 단속 체포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주애틀랜타총영사관 관할 6개주 지역(조지아, 앨라배마, 테네시, 플로리다, 노스캐롤라이나, 사우스캐롤라이나) 중 3개주인 조지아, 노스캐롤라이나,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서 총 200여명(조지아 애틀랜타 30여명 등)이 단속, 체포된 것으로 보도되고 있습니다.

이에 주애틀랜타총영사관은 “관할 지역 내 우리 국민들은 비자 유효기간을 확인한 후 미리 비자 연장 조치를 당부한다”며 “만일 불법체류자로 단속, 체포 시에는 반드시 해당기관에 애틀랜타 총영사관으로 위와 같은 사실을 통보해 영사 접견을 요청하기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미국 입국 할 때 입국 거절이나 체포 또는 구금이 되는 경우에도 반드시 애틀랜타 총영사관으로 통보해 줄 것을 요청하기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애틀랜타 총영사관의 연락처는 404-522-1611이고 사건사고 대응 긴급전화는 404-295-2807입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