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트럼프’ 국정 지지도 39%…역대 최저

0
153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워싱턴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알렉산더 아코스타 전 법무차관을 새로운 노동부 장관으로 내정한다고 발표한 뒤 각종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7.2.17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40%도 채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퓨리서치센터가 지난 7∼12일(이하 현지시간) 전국의 성인남녀 1천503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해 16일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국정 지지도는 39%에 그쳤다.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운영 방식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56%였다.

트럼프의 이 같은 국정 지지도는 역대 최저 수준이다.

역대 대통령들의 취임 첫해 2월 국정 지지도를 보면 ▲버락 오바마 64% ▲조지 W. 부시(아들 부시) 53% ▲빌 클린턴 56% ▲조지 H.W. 부시(아버지 부시) 63% ▲로널드 레이건 55% 등으로 모두 50%를 웃돌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50%에 크게 못 미치는 것은 테러 우려 이슬람권 7개국 국적자의 미국 입국 일시 금지 등에 관한 ‘반(反)이민 행정명령’을 비롯해 그의 각종 분열적 정책에 대한 싸늘한 여론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와 역대 미국 대통령 취임 첫해 2월 국정지지도

도널드 트럼프와 역대 미국 대통령 취임 첫해 2월 국정지지도[퓨리서치세터 홈페이지 캡처]
'反이민 행정명령'에 대한 찬반 여론

‘反이민 행정명령’에 대한 찬반 여론[퓨리서치세터 홈페이지 캡처]

실제 반이민 행정명령에 대한 여론은 찬성 38%, 반대 59%로 부정적 의견이 훨씬 높았다. 정당별로 보면 집권 여당인 공화당과 공화당 성향 응답자 사이에서는 지지 81%, 반대 16%로 나왔으나 야당인 민주당과 민주당 성향 응답자 사이에선 지지 9%, 반대 89%로 정반대의 결과가 나왔다.

특히 이번 조사에는 트럼프 정부를 위기로 몰아넣은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의 ‘러시아 내통’ 논란과 그에 따른 낙마 사건은 포함되지 않아 앞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는 더 떨어질 공산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직전에도 지지율이 40% 안팎에 그쳐 역대 최저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