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북한이 23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사망 사건을 ‘공화국 공민의 사망’으로 지칭하며 북한 배후설은 ‘음모책동’이라고 비난했다.

북한은 23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보도된 ‘조선법률가위원회 대변인 담화’에서 “지난 2월 13일 말레이시아에서 외교여권 소지자인 우리 공화국 공민이 비행기 탑승을 앞두고 갑자기 쇼크상태에 빠져 병원으로 이송되던 도중 사망한 것은 뜻밖의 불상사가 아닐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담화는 “우리 대사관에서는 (사건이) 심장쇼크에 의한 사망으로 결론된 것만큼 부검을 할 필요가 없으며 더욱이 사망자가 외교여권 소지자로서 빈협약에 따라 치외법권 대상이므로 절대로 부검을 할 수 없다는 것을 명백히 밝히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말레이시아 측의 부검 강행은 “우리 공화국의 자주권에 대한 노골적인 침해이고 인권에 대한 난폭한 유린이며 인륜도덕에도 어긋나는 반인륜적인 행위”라고 비난했다.

담화는 말레이시아 측의 ‘부당한 행위’들이 “남조선 당국이 벌려놓은 반(反)공화국 모략 소동과 때를 같이하여 벌어지고 있다”며 “이것은 명백히 남조선 당국이 이번 사건을 이미전부터 예견하고 있었으며 그 대본까지 미리 짜놓고 있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도 주장했다.

또 말레이시아 경찰이 “객관성과 공정성이 없이 그 누구의 조종에 따라 수사방향을 정하면서 의도적으로 사건 혐의를 우리에게 넘겨씌우려 한다”고 비난했다.

이번 담화는 김정남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13일 암살된 후 북한이 사건과 관련해 보인 첫 공식 반응으로, 담화에 김정남이라는 이름은 거론되지 않았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