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체류자 추방 강화에 결전 벼르는 멕시코 “수용 못해”

0
177

틸러슨 美국무, 첫 멕시코 방문[AP=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과 존 켈리 국토안보부 장관이 23일(현지시간) 엔리케 페냐 니에토 대통령 등과 만날 예정인 가운데 미국의 새 불법 체류자 추방 강화 정책이 핵심 의제가 될 전망이다.

특히 출신국과 상관없이 마지막으로 멕시코를 통해 입국한 불법 체류자를 멕시코로 다시 추방하겠다는 미국의 정책이 멕시코의 강한 반발을 사고 있어 양국 간 긴장이 다시 고조되고 있다.

새 이민정책을 둘러싼 멕시코의 반발 기류는 두 미국 장관의 방문에 앞서 여과 없이 드러났다.

루이스 비데가라이 외교부 장관은 ‘일방적’이며 ‘전례 없는’이라는 표현까지 써가며 비판했다.

비데가라이 장관은 틸러슨과 켈리 장관의 방문에 앞서 멕시코는 미국의 일방적인 이민정책을 수용하지 않을 것이며 이민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유엔에 접근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비데가라이 장관은 미국의 새 이민정책이 예정된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켈리 국토안보부 장관과의 회담에서 핵심 의제가 될 것이라며 외국에 있는, 특히 미국에 있는 멕시코인들의 권리 보호를 위해 모든 합법적인 조치를 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멕시코가 양국 간 고위급 회담을 앞두고 미국의 일방적인 조치를 절대로 수용할 수 없다고 엄포를 놓은 것이다.

미 국토안보부는 21일 켈리 장관 명의로 단순 범죄 경력 등이 있는 불법 체류자 단속과 추방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은 2건의 이민 관련 행정각서를 발표한 바 있다.

특히 멕시코를 경유해 미국으로 들어온 불법 이민자들을 국적에 상관없이 멕시코로 되돌려 보내겠다는 내용은 멕시코의 반발을 야기했다.

미국이 국경장벽 건설 등 반 멕시코 정책을 강행하면 중남미 이민과 마약범죄 등의 분야에서 방파제 역할을 해오던 멕시코가 미국에 협조하지 말라는 제안이 멕시코 정치권 등을 중심으로 제기된 바 있다.

미국의 새 이민 행정각서는 국경장벽 건설 등을 놓고 갈등을 겪는 양국 관계에 다시 찬물을 끼얹었다.

일간 엘우니베르살은 ‘고결한 성폭행범 틸러슨이 찾아왔다’는 제목의 사설을 내 대선 기간 내내 멕시코인을 성폭행범과 범죄자로 비하하며 국경장벽 건설을 공약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꼬기도 했다.

트럼프 정부가 멕시코 국경을 경유하는 밀입국에 강력히 대처하는 할 경우 풍선효과가 우려된다.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며 미국으로 향하던 중남미 이민자들이 멕시코로 몰려 오도 가도 못할 수도 있다.

멕시코 정부에 따르면 2015년 17만 명이 몰래 국경을 넘다 멕시코에서 체포되는 등 2년 사이 2배로 늘었다. 지난해 멕시코에 망명을 신청한 사람은 2015년보다 229%나 증가했다.

멕시코 정부마저 이민자와 난민 정책을 자국 이익에 맞춰 시행한다면 다른 국가로 불똥이 튈 여지가 있다.

penpia21@yna.co.kr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