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미국 역대 10번째로 높아 화제를 모았던 4억3천500만 달러(약 4천944억 원)가 걸린 파워볼 당첨자가 인대애나 주에서 나왔다.

23일(현지시간) ABC 뉴스에 따르면 전날 진행된 파워볼 복권 추첨에서 1등 당첨자가 인디애나 주에서 나왔다. 행운의 숫자는 10-13-28-52-61과 파워볼 2다.

또 숫자 5개를 맞춰 200만 달러를 받을 당첨자는 뉴저지 주에서, 100만 달러를 받을 당첨자 4명은 캔자스, 매사추세츠, 뉴욕, 텍사스 주에서 각각 나왔다.
이번 파워볼은 지난해 12월 17일 이후 당첨자가 나오지 않으면 당첨금 누적액이 4억3천500만 달러까지 치솟았다.
당첨자는 상금 전액을 29년 동안 분할해서 받을지, 아니면 절반 수준인 2억4천만 달러를 일시불로 받을지 결정해야 한다.

미국 파워볼 역사상 가장 높은 당첨금은 지난해 1월 16억 달러(약 1조8천억 원)로 캘리포니아와 플로리다, 테네시 주에서 당첨자가 나왔다.

파워볼은 현재 44개 주와 워싱턴 DC, 미국 자치령 푸에르토리코, 버진아일랜드 등에서 1장 당 2달러에 판매된다.

파워볼 당첨자는 69개 하얀 공 번호 가운데 5개와 26개 빨간 공 번호 중 1개 등 모두 6개를 맞춰야 한다. 파워볼 당첨 확률은 2억9천220만분의 1이다.

당첨자가 나오면서 이번 주 토요일 파워볼 액수는 4천만 달러(454억6천만 원)로 떨어졌다고 방송은 덧붙였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