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지지도 또 ‘사상 최저’…지지 43% vs 반감 54%

0
149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사상 최악이라는 여론조사결과가 또 나왔다.

미국 NBC뉴스는 여론조사기관인 서베이몽키(SurveyMonkey)와 함께 지난 13∼19일 미국의 성인 1만1천512명을 대상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54%가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했다고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지한다는 답변은 43%에 그쳐 이 기관의 여론조사가 시작된 이후 신임대통령에 대한 지지도로서는 최저였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이에 앞서 퓨리서치센터가 지난 7∼12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트럼프 대통령 지지도는 39%(반대 56%)에 그쳐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또 여론조사기관 매클래치-마리스트의 15∼19일 조사에서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49% 대 41%로 앞섰다.

NBC뉴스 조사에서는 공화당원 중 88%가 지지한다(지지하지 않는다 10%)고 밝혀 민주당원의 91%가 지지하지 않는다(지지한다 8%)고 답한 것과 완전히 대비됐다.

무소속은 세 명 중 두 명 꼴로 지지하지 않는다는 입장이었다.

연령대별로 보면 30세 이하에서는 67% 대 32%로 지지하지 않는다는 대답이 많았으며, 65세 이상은 50% 대 48%로 지지한다는 답변이 약간 많았다.

또 대졸이상 학력자의 62%, 고졸이하 학력자의 51%가 각각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해 고학력일수록 반감이 강했다.

인종별로 보면 흑인(75% 대 21%)에서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이 가장 많은 가운데 특히 흑인 여성의 81%가 지지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밝혔다.

백인은 51% 대 48%로 지지한다가 소폭 앞섰으며, 남성(58%)의 지지도가 여성(44%)보다 높았다.

히스패닉은 67% 대 31%, 아시안은 66% 대 31%로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이 압도적이었다.

거주지별로 보면 시골 거주자 중에서는 지지한다는 응답(59% 대 39%)이, 도심 거주자 중에서는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53% 대 45%)이 각각 더 많았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